에너지경제
이주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8일 "국내경제는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으로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졌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모두발언에서 "국내경제는 수출과 설비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소비 증가세가 다소 둔화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한두 달 정도 0% 내외에 머물다가, 연말께 반등해 내년 이후 1%대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수요 측 상승압력이 약화됐고 지난해 농축수산물 가격 급등에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해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마이너스를 보였다.

세계경제는 미국의 경우 소비를 중심으로 양호한 성장흐름을 유지하고 있으나, 여타 선진국과 중국 등 신흥국은 세계 교역 위축에 따른 수출과 투자 부진으로 성장세가 약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같은 둔화 흐름은 미·중 무역협상과 그에 따른 중국 경기 흐름에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금융·외환시장은 대외 리스크 전개에 따라 가격변수 변동성이 수시로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9월 들어서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등으로 글로벌 위험회피 심리가 일부 완화돼 주가와 금리가 상승하고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했다고 했다.

이 총재는 "앞으로 통화신용정책은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완화기조를 유지하되, 완화정도 추가 조정 여부는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를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미·중 무역협상, 주요국의 경기와 통화정책 변화,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자본유출입 등에 유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