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주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8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올해 경제성장률이 1%대로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 총재는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올해 성장률이 1%대로 낮아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의가 나오자 "그렇게 말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다만 7월 경제전망 때 발표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 2.2% 달성 가능성에 대해서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내년도 성장률 전망치인 2.5% 달성 가능성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하방 리스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공급과 수요 중 어느 요인이 더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공급 측 요인이 더 크게 작용했다"고 했다.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서는 "마이너스 물가가 나오니까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진 게 사실"이라면서도 "지난해 폭등했던 농·축·수산물 가격 기저효과와 정부 복지정책 강화 효과를 제거하면 1%대 물가 상승률이 나타난다"며 디플레이션 가능성은 적다고 내다봤다.

디플레이션이 현실화될 때 제로금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디플레이션 우려가 있다고 하면 재정정책 통화정책을 보다 적극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며 "제로금리를 거론하기는 이른 감이 있다"고 덧붙였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