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울진·영덕에 6천만원 상당 물자·성금 지원 및 구호활동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해 구호물자 및 성금을 긴급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수해가 심한 경북 울진·영덕군에 1000만원 상당의 비상 생활물자를 전달하고 중앙재해구호협회에 성금 5000만원을 기탁했다.

삼척기지본부, 대구경북지역본부 등 피해지역과 인접한 사업소에서는 임직원 봉사단을 급파해 피해지역 복구 및 물자 보급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의 안정과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