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주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8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해외 금리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S·DLF)이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은 적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은에 대해 진행한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DLS 사태가 금융시스템 전반에 파급될 수 있다고 보는가"란 질문에 "현재로서는 제한적으로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사태가 생기면 금융 시스템 리스크로 번질 가능성이 있는지 늘 분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통화정책 여력이 녹록치 않을 때 적극적인 확장 재정정책이 뒷받침돼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이 총재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론적으로 보나, 상황적으로 보나, 경제상황이 좋지 않을 때는 재정정책을 확장적으로 펴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