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조명래 환경부 장관, 8일 ‘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국민 토론회’서 강조
-"기후변화대응, 비용이나 부담이라고 생각해선 안돼...새로운 기회와 도전"

KakaoTalk_20191008_145520452

8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국민 토론회’가 개최됐다. [사진=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기후변화 대응이 시급하다며 우리나라를 빠른 시일내로 저탄소 사회로 전환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8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국민 토론회’에 참석해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고 했다. 따라서 30년 이후의 국가 저탄소 계획을 세운다는 것은 쉽지않다"며 "그러나 기후변화대응을 단순히 비용이나 부담이라고 만 생각해서는 안된다. 새로운 기회와 도전이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그동안 우리 정부와 사회 모두 기후변화에 대해서 다소 소극적으로 대응해왔던 것 같다"며 "최근 유엔 기후행동정상회의에 다녀오면서 이렇게는 안되겠다고 절감했다.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한국 사회에서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탄소 사회 전환은 정치·경제·사회 모든 분야의 전환을 요구한다"며 "그만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국민의 합의를 바탕으로 우리 사회의 핵심적인 변화의 모멘텀을 만들어야 한다. 어렵지만 반드시 가야할 길, 힘들지만 꼭 해야 할 일이다. 단순히 수치적인 목표치에 그치지 않고 바람직한 미래는 무엇인지에 대한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 이번 포럼이 그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정욱 녹생성장위원회 민간위원은 "녹색사회,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기후변화 대책, 에너지환경정책, 경제, 사회 모든 분야를 총괄하는 계획이 녹색성장기본계획"이라며 "그 중에서도 기후변화 대책이 가장 중요하다. ‘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은 앞으로 30년 동안 우리나라의 모든 경제, 산업 정책의 근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발표에 나선 박진미 기후결의 활동가는 "지구온난화 1.5도 마지노선을 막기 위해 우리에게 남은 시간은 8년 2개월 뿐이다. 경제, 산업보다 지금 실존하는 기후변화 위협이 더 중요하다"며 "온실가스 감축,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모든 시스템의 변화가 필요하다. 특히 세대 불문하고 모두가 기후위기 당사자라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정책결정자들이 제대로 기후위기를 인식해야 한다. 지금당장 그에 상응하는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지난해 10월 발간한 ‘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에서 "지구온난화가 현재 속도로 지속된다면 2030년에서 2052년 사이에 1.5도 상승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 보고서는 2100년까지 지구의 평균 온도 상승 폭을 1.5도 이하로 제한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미 지구의 평균 온도는 산업화 이전 수준과 비교해 약 1도 상승한 상태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우리나라가 2050년까지 저탄소 사회로 발전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전문가, 산업계, 시민사회, 미래세대 등이 전망하거나 기대하는 2050년 저탄소 미래상을 알아보고 국민들과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 추진 경과’, ’청년들이 바라보는 저탄소 미래’ 발표에 이어 ‘저탄소 사회 전환과 국가 미래상’ 등 3개의 주제에 대한 발제와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은 포럼의 ‘2050년 국가 저탄소 발전전략’ 권고안 마련에 참고할 계획이다. 포럼은 국가 저탄소 비전과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담은 권고안을 정부에 제시(2019년 12월)하고 부처협의 및 국민 의견수렴(2020년 상반기)을 거쳐 정부안 확정과 유엔기후협약에 제출(2020년 하반기)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