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8일 대구 본사서 수소차 시승식…수소경제 활성화 본격 시동

11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이 업무용 수소차량에 시승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업무용 차량을 수소차량으로 전환하는 등 수소경제 활성화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가스공사는 18일 대구 본사에서 업무용 수소차 시승식을 가졌다. 올해 수소차 첫 도입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수소충전소가 확보된 지역을 중심으로 기존 임대계약이 종료되는 업무용 차량 8대를 수소차로 전환하고 수소버스 도입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 채희봉 사장은 수소차에 시승 후 대구 혁신도시에 있는 동내 공급관리소를 방문해 천연가스 공급시설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채 사장은 "가스공사는 앞으로 국가 에너지 전환 정책에 발맞춰 수소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미래 에너지 시대를 여는 혁신 성장의 주도적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이번 시승식을 통해 수소경제가 국민 실생활에 가깝게 다가가는 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가스공사는 지난 4월 ‘수소사업 추진 로드맵’을 발표하고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안정적인 생산·공급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2030년까지 수소 생산시설 25개, 배관망 700km를 설치하는 한편, 수소산업의 상업 기반 조성을 위해 유통구조 효율화로 가격경쟁력을 높이고 운송방법·거리 등에 따른 가격 편차 해소에도 나선다.

R&D 투자 확대 및 개방·협업형 기술 개발을 통한 수소산업 전 밸류체인의 기술 자립은 물론, 선진국 수준의 수소산업 안전관리 체계를 확립하고 안전 관련 국제표준 선도에 주력한다.

부산경남지역본부 김해관리소 부지에 300N㎥/h 규모의 수소 제조설비와 충전소를 구축해 내년 8월 선보일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