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가스공사 인천LNG기지, 8일 ‘LNG선 하역 시 선박 천연가스 전환사용 기념식’ 개최

보도사진 3

한국가스공사 인천LNG기지에서 8일 ‘LNG선 하역 시 선박 천연가스 전환사용 기념식’이 개최됐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국내 최초로 LNG(액화천연가스) 하역 시 천연가스 연료사용이시작됐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 인천LNG기지는 8일 기지 내 2부두에 정박한 세리 샌드라워시호(SERI CENDERAWASIH)에서 인천LNG기지본부장, 세리 샌드라워시호 선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LNG선 하역 시 선박 천연가스 전환사용 기념식’을 개최했다. LNG 하역은 하역시설을 통해 LNG를 운송하는 일이다.

선박에서 나오는 오염물질 배출을 저감시키기 위해 LNG선 하역 시 기존 벙커C유로 선박의 발전기를 가동하던 방식에서 천연가스(Boil Off Gas)로 전환하는 일은 이번이 국내 최초다.

천연가스를 원료로 사용하면 벙커C유 대비 황산화물(SOX)과 분진 배출 100%, 질소산화물(NOX) 배출은 15~80%, 이산화탄소(CO2) 배출은 20%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인천LNG기지는 유럽 및 북미 기준과 동일하게 황 함유량 0.1% 이하 선박 연료유 사용을 위해 유류탱크 저장소 및 관련 부대설비 개선공사를 시행, 내달 말 완공 예정이다.

글로벌 해상 환경 규제 강화에 따라 국제해사기구(IMO)는 2020년 이후 모든 선박 연료의 황 함유량을 기존 3.5% 이하에서 0.5% 이하로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이미 유럽과 북미에서는 자국 연안을 선박 배출가스 규제지역으로 지정, 선박 연료유 황 함유량을 0.1% 이하로 제한하고 있다.

가스공사 한창훈 인천기지본부장은 "개선공사가 완료되는 내년부터는 저유황 선박연료유 사용은 물론 LNG선 정박 시 천연가스 사용으로 수도권 대기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다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