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소프트캠프 CI
(사진=소프트캠프)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소프트캠프는 코스닥 이전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통과했다고 8일 밝혔다.

소프트캠프는 지난 8월 제출한 케이비제11호기업인수목적(KB제11호스팩)과 합병상장 예비심사 청구에 대해 한국거래소의 승인을 받았다. 합병기일은 오는 2019년 12월 17일이며 신주의 상장예정일은 12월 30일이다.

지난 1999년 설립된 소프트캠프는 자체 원천 보안 기술을 확보해 내부 정보 유출 방지는 물론 외부 위협 대응을 위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대표 제품으로는 ▲문서보안 솔루션 Document Security ▲영역보안 솔루션 S-Work ▲문서중앙화 솔루션 MAXEON ▲APT대응 솔루션 SHIELDEX 등이 있다.

소프트캠프 지난 2018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27% 증가한 169억3,000만 원이었으며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도86억4,900만 원으로 41% 올랐다. 특히 올해 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886% 상승해 본격적인 실적 성장세에 접어들었다는 평이다.

배환국 소프트캠프 대표는 "문서보안 전문 기업으로서 설립한 지 20년째 되는 해에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문서보안 영역에서의 핵심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