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유플러스가 중소 협력회사와 동반성장에 3년간 2222억원 지원키로 하고, 동반성장위원회와 통신업계 선순환 선도를 위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혁주 LG유플러스 부사장,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 유비쿼스 이상근 대표. (사진제공=LG유플러스)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LG유플러스가 중소 협력회사들과의 동반성장 활동을 강화하고 5G(5세대 이동통신) 시대 통신업계 생태계 선순환을 선도하기 위해 오는 2022년까지 향후 3년간 총 2222억 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위원회와 서울시 구로구 동반위 회의실에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지난 8일 체결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LG유플러스는 우선 △중소 협력사의 기술 혁신을 위한 공동기술개발에 500억 원, 기술발전 환경을 위한 테스트베드(Test Bed) 지원에 500억 원 등 혁신 주도형 동반성장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에 나선다. △동반성장펀드, 신성장펀드 등 경영안정 금융지원 분야에 900억 원을 지원하고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 △임금지불능력 제고를 위한 지원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회사 지원과 함께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도 철저히 지켜나기로 했다.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은 동반위가 대중소기업 상생의 필수 추진 사항으로 제정한 것으로, △제 값 쳐주기 △제때 주기 △상생결제로 주기 등이 포함된다. LG유플러스의 중소 협력회사들 역시 협력기업 간 거래에서 대금의 결정, 지급 시기 및 방식에 대해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준수하고, 연구개발(R&D), 생산성향상 등 혁신 노력을 강화해 LG유플러스의 제품과 서비스 품질 개선은 물론 경쟁력이 제고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LG유플러스와 중소 협력회사의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 및 동반성장 활동이 실천되도록 혁신 기술 구매 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 협력하고 매년 우수사례를 도출해 홍보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 이혁주 부사장(CFO)은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고, 중소 협력회사와의 쌍방향 소통을 위해 협력사 협의체인 ‘동반성장보드’를 7년 이상 운영하는 등 중소기업들과의 상생협력에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회사의 소중한 파트너인 중소 협력회사들과의 동반성장활동을 강화하고 통신업계의 생태계 선순환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