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스마일게이트가 전주시와 함께 청년 스타트업 발굴에 나선다.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는 오는 28일까지 ‘청년 스타트업 발굴을 위한 전주센터 창업경진대회’에 참가할 기업을 모집한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오렌지팜 전주센터 창업경진대회는 기업가정신 및 창업문화 확산,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청년 창업자 발굴·지원을 위한 실전형 창업 지원 프로그램으로, 청년 창업자가 지역 내에서 성장할 수 있는 창업지원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창업경진대회는 문화(지역특화), IT서비스, 게임 등 콘텐츠 분야의 사업을 영위하는 만18~39세 청년창업자면 누구나 참가 가능하며, 오는 28일 오후 6시까지 스마일게이트 오렌지팜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한 창업자(팀)를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인터뷰, 발표심사를 거쳐 오는 11월 중 최종 5팀을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팀에게는 팀당 최대 1500만 원에서 750만 원까지 총 5000만 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하고, 유망 청년창업가를 육성하는 전문 청년창업 거점공간인 ‘오렌지팜 전주센터’에 입주할 자격도 제공할 방침이다. 또 오렌지팜 동문기업 및 분야별 멘토와의 1:1 멘토링, 네트워킹 지원 등 초기 스타트업의 성장에 필요한 다양한 분야를 지원받을 수 있다.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로고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