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전자 시그니처

LG전자 모델들이 ‘시그니처 상냉장·하냉동 냉장고’(왼쪽)와 ‘시그니처 와인셀러’를 소개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전자는 9일 프리미엄 가전제품 ‘시그니처 와인셀러’와 ‘시그니처 상냉장·하냉동 냉장고’를 국내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두 제품은 모두 제품 외관과 내부에 스테인레스를 적용했고, 각각 ‘노크 온’ 기능과 ‘노크 온 매직스페이스’ 기능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이 기능은 제품 도어 정면을 두 번 두드리면 내부 조명이 켜져 보관중인 음식물 종류·양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문을 여닫는 횟수를 줄여 문 전체를 여닫을 때에 비해 냉기 유출을 줄일 수 있다.

또 이들 신제품에는 음성인식 기능과 제품 하단에 센서를 장착해 냉장고 상단 문을 자동으로 열 수 있도록 하는 기능(오토 스마트 도어)도 적용됐다. 사용자가 제품 하단부 센서에 발을 대면 상단의 문이 자동으로 열리거나 제품 앞에서 "냉장고 도여 열어줘"라고 말하면 상단 문이 자동으로 열리는 방식이다.

여기에 아래 쪽 서랍이 자동으로 열리면서 식품을 저장하는 공간이 위쪽 방향으로 올라오는 기능(오토 리프트)도 장착됐으며, 취향에 따라 서랍(컨버터블 드로어 서랍)을 냉장고, 냉동고 등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와인셀러는 최대 65병의 와인을 보관할 수 있으며, 24시간 내내 0.5℃ 이내의 온도 편차를 유지하는 기능(온도 케어), 동굴 속 와이너리 환경과 유사한 습도를 유지하도록 한 기능(습도 케어), 저진동 기술 등이 탑재됐다.

시그니처 와인셀러와 시그니처 상냉장·하냉동 냉장고의 제품 출고가격은 각각 740만 원, 670만 원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