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북한이 스톡홀름 비핵화 협상이 결렬된 이후 미국을 향해 "원조 올가밈로 다른 나라를 예속시키려 한다"며 거세게 비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9일 ‘제국주의자들의 원조에 대한 환상은 자멸행위’ 제목의 기사에서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트위터에 ‘신식민주의, 군국주의, 가혹한 경제제재를 제창하면서 세계를 제패할 야망만을 가지고 있는 정부가 무슨 지원을 한단 말인가’라는 글을 올렸다고 소개했다.

디아스카넬 의장이 지난달 26일 올린 이 글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연설하는 사진이 첨부됐다.

‘야망만을 가지고 있는 정부’는 미국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조선은 이 글에 대해 "한쪽으로는 ‘원조’의 명목으로 저들의 지배주의 목적을 달성하고 다른 한쪽으로는 자주적으로 살며 발전하려는 나라들에 대하여 가혹한 경제제재를 끊임없이 감행하며 내정간섭을 일삼는 미국의 교활한 양면술책을 까밝힌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현재 미국과 쿠바가 베네수엘라 문제로 충돌하는 상황을 언급하며 "제국주의자들의 세계제패 전략에서 원조와 함께 제재도 중요한 수법으로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민주조선은 "제재의 몽둥이로 쿠바를 비롯한 자주적인 나라들을 굴복시켜보려고 획책하는 미국이 다른 나라들에는 ‘원조’의 올가미를 흔들며 저들의 지배하에 예속시키려 하고 있는 것"이라며 "원조도 제재도 수법이 다를 뿐 제국주의자들의 지배주의 야망 실현의 한 고리"라고 비난했다.

북미는 5일(현지시간) 스톡홀름 외곽에 위치한 콘퍼런스 시설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에서 실무협상에 돌입했지만, 비핵화 방법론 등을 두고 합의점을 이루지 못하면서 끝내 결렬됐다.

북한은 협상 결렬 이후 "이번 협상이 아무런 결과물도 도출되지 못하고 결렬된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를 버리지 못한 데 있다"고 주장하며 미국의 태도를 강하게 비난했다.

이날 민주조선의 보도 역시 겉으로는 쿠바 사례를 언급한 것이지만, 결론적으로 미국 당국자들이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경제발전을 지원하겠다고 공언한 것에 대한 북한을 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은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퇴진시키려고 야권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지원하고 있으며, 쿠바가 마두로 대통령 편에 서자 쿠바에 추가 제재를 가했다. 미국은 베네수엘라 야권의 민주주의 회복 노력에 5200만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