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21년 신기후체제 대비 국외 탄소배출권 확보방안 논의
-세계은행과 개도국 온실가스 감축사업 경험 공유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이 1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세계은행과 온실가스 국외 감축 방안 마련을 위한 ’한-세계은행 학술회(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세계은행, 전문가, 시민단체, 산업계 등 관련 종사자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는 2021년 신기후체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저감 노력, 국외 탄소배출권을 확보하기 위한 사례 등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먼저, 국외 온실가스 감축사업 사례로 세계은행의 쿡스토브 보급사업 및 베트남 등 5개국 대상 온실가스 차관사업이 소개된다. 쿡스토브는 나무땔감, 숯을 주연료로 한 고효율 취사도구다. 금속, 시멘트, 진흙 등을 소재로 제작되며 연료 사용량을 20~30% 이상 절감해 대기 중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와 대기오염물질을 줄인다. 우리나라에서는 스리랑카 소수력 발전사업 통한 탄소배출권 획득 사례, 미얀마 매립가스 발전사업 사례 등을 발표한다.

신기후체제에서 국외 탄소배출권 확보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에는 환경부에서 국외 온실가스 감축사업 추진방향을 발표하고, 세계은행은 온실가스 등록 현황 및 시장 활성화 방안을 공유한다. 마지막으로 참가자 토론 시간에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세계은행의 발표자들이 탄소배출권 확보를 주제로 질의응답 및 토론을 진행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이번 행사를 통해 세계은행의 개도국 온실가스 감축사업 사례를 공유하는 등 다양한 기후변화 대응 노력이 경제·산업 발전에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 2017년 세계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환경관리 분야에서 양자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이산화탄소 저감 및 기후변화 적응·저감 협력사업 등 국내 기업들의 국제 기후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파리협정에 따라 국제사회가 온실가스 저감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산업계에서도 해외 탄소 배출권 확보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해외 기후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간 주 요 내 용
13:00∼13:30 - 접수 및 사전 네트워킹
v 개회식
13:30∼13:40 (개회사) 환경부(황석태 국장)
13:40∼13:50 (환영사) 한국환경산업기술원(남광희 원장)
13:50∼14:00 (축 사) 세계은행(소훈섭 한국 사무소장)
v Session 1. 국외 온실가스 감축 사업사례 소개
14:00∼14:20 (한 측) 스리랑카 소수력 발전사업으로 탄소 배출권 획득
(한국환경공단 박범웅 과장)
14:20∼14:40 (WB측) WBG 쿡스토브 보급사업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경험
(IFC Kiyoshi Okumura 수석투자책임자 / IFC Shino Saruta  운영책임자)
14:40∼15:00 (한 측) 미얀마 매립가스 발전사업 사례
(하나티이씨 정균 대표)
15:00∼15:20 (WB측) 베트남 등 5개국의 온실가스 차관사업
(세계은행 Seoyi Kim 컨설턴트 / Zhuo Cheng 탄소금융전문가)
15:20∼15:30 Coffee Break
v Session 2. 신기후 체제에서의 국외 탄소배출권 확보 방안
15:30∼15:50 (한 측) 국외 온실가스 감축사업 추진방향
(환경부 기후경제과 이화주 사무관)
15:50∼16:10 (WB측) Climate Market Alliance 및 Climate Warehouse를 활용한 기후완화 사업  추진전략
(WB 기후변화국 Chandra Shekhar 과장)
v Session 3. 패널 토론 (좌장: 김승도 교수)
16:10∼17:00 민관산업계가 참여하는 패널 토론
※ 기후경제과, 기후변화국 등 발표자 5분 발제 후 질의응답토론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