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씨티 wwf 기후행동 1

10일 서울 중구 다동 소재 한국씨티은행 본점 회의실에서 열린 기후행동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Change Now for Tomorrow)’ 후원 협약식에서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우측)이손성환 WWF-Korea 이사장(좌)에게 후원금 미화 25만불(약 3억원 상당)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씨티은행)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10일 서울 중구 다동 소재 한국씨티은행 본점에서 WWF-Korea(한국세계자연기금)와 기후행동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Change Now for Tomorrow)’ 후원 협약식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서 씨티은행은 씨티재단(Citi Foundation) 후원금 미화 25만 달러(약 3억원 상당)을 전달했다.

기후행동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Change Now for Tomorrow)’는 기후 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증진과 기업들의 행동 변화를 촉진하여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올해로 2년째 진행하게 된다. 첫해 프로그램에서는 국내 맞춤형 기후변화 전략 모델 제언을 통한 기업 인식 제고에 앞장섰다면 2년차에는 부문별 선정 기업과의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통한 기업의 기후 및 에너지 선언을 유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와 더불어 청년환경단체와 협업해 국내 서포터즈 운영을 강화하는 등 국내 기후 행동을 촉진하는데 기여할 예정이다.

한국씨티은행 박진회 행장은 "최근 열린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가 큰 화제가 될 만큼 이제 기후행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가고 있다"며 "한국씨티은행은 지속 가능한 사회 구현을 위한 책임 있는 기업 시민으로 이번 프로그램에 연속 후원 및 참여함을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