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네트워크

사진=수출입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인도 1위 이동통신사인 릴라이언스 지오 인포컴(지오)에 총 7억5000만달러 상당을 제공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오는 석유·가스, 정유, 석유화학 분야 사업을 영위하는 인도 최대 민간 기업인 릴라이언스의 통신부문 자회사다.

지오는 가입자 증가에 따른 데이터 수요 확대에 대응하고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 등을 위해 삼성전자와 함께 네트워크 확장 사업을 펼치는 등 인도 이동통신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지오는 2012년 삼성전자를 네트워크 장비 단독 공급자로 선정하고 인도 최초로 4G-LTE 전국망을 구축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2011년부터 6년간 인도 휴대폰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는 인도 노이다에 세계 최대 규모의 휴대폰 생산공장을 준공하는 등 13억 인구를 가진 인도를 공략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오에는 향후 기지국과 시스템 관리장비, 코어시스템 무선접속망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수은은 이번 금융 지원이 우리 기업의 일류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 제조사로서의 입지를 굳힐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국내외 중소·중견 부품 협력사 11개의 신시장 동반 진출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금융 지원은 네트워크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노력 중인 한국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5G등 후속 사업 수주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우리 기업의 ICT 분야 등 혁신성장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은은 이와 별도로 2014년에도 삼성전자가 지오로부터 수주한 인도 최초의 전국망 4G-LTE 구축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오에 7억5000만달러의 금융을 제공한 바 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