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설빙_시그니처 메뉴 '인절미설빙'_01

설빙 시그니처 메뉴 ‘인절미설빙’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설빙은 2013년 4월 최초 출시된 ‘인절미설빙’이 지난 9월 30일 기준 누적판매량 2500만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단일 메뉴로 6년 간 약 1975억 원의 매출을 올린 것이다.

이를 계산해보면 인절미설빙은 하루 1만 500여개, 1분당 약 7.3그릇이 팔린 셈이다. 판매 그릇을 나열하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편도로 10.37회 갈 수 있는 거리다.

인절미설빙이 이토록 사랑받을 수 있는 비결은 바로 눈처럼 곱게 갈린 부드러운 우유 얼음 위에 고소한 콩가루와 쫀득한 인절미 떡을 얹은 조합으로 기존 빙수와의 차별화를 꾀했다는 점이다.

인절미설빙은 설빙 뿐만 아니라 빙수업계에서도 의미있는 결과물로 평가된다. 이전까지 성립된 ‘빙수=팥’이라는 공식을 깬 선두주자이기 때문이다. 팥 대신 고소한 콩고물과 쫄깃한 인절미 떡으로 맛을 내, 남녀노소 전 연령층에 인기있고 팥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인절미설빙은 팥을 강조한 기존 빙수의 고정관념을 깬 덕분에 오직 설빙에서만 맛볼 수 있는 시그니처 메뉴로 등극했다.

설빙 관계자는 "지금까지 2천만개 이상 팔린 ‘인절미설빙’은 설빙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책임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더불어 설빙은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는 맛있는 설빙’이라는 슬로건 아래 계절 별 제철 재료를 활용한 건강한 맛 찾기를 위해서도 늘 노력하고 있다. 국내를 넘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