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오리온은 13일부터 20일까지 8일간 창원시립테니스장에서 열리는 ‘2019 ITF 제주용암수배 창원국제남자테니스 투어 대회’를 창원시와 공동 후원한다고 11일 밝혔다.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오리온제주용암수’ 출시를 앞두고 120만 명 인구가 즐기는 테니스를 시작으로 국내 대표 생활 스포츠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 것이다.

이번 ITF(International Tennis Federation) 국제남자테니스 투어 대회는 국제테니스연맹과 대한테니스 협회가 주최하고 창원시체육회와 창원시테니스협회가 주관한다.

이 대회는 지난 2014년 정현 선수가 출전해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대회 총상금은 1만 5000 달러다. 단식 및 복식 우승자에게는 각각 세계 랭킹 포인트 10점이 주어진다. 전 경기 무료로 관람 가능하고 19일과 20일 복식과 단식 결승전은 스포티비2(SPOTV2),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생중계된다.

오는 10월 출시 예정인 ‘오리온제주용암수’는 세계적 명수와 비견될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제품이다. 원수는 40만 년 동안 천연 필터 현무암에 여과되어 깨끗하고 몸에 좋은 미네랄이 풍부하다고. 인체와 가장 유사한 약 알칼리성을 띄며 칼슘, 마그네슘 등 미네랄이 풍부해 건강에 좋은 물로 알려졌다. 오리온은 향후 글로벌 영업망을 활용, 중국과 동남아 지역으로 진출해 글로벌 프리미엄 물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10월 중 세계적 명수와 비견될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오리온제주용암수’를 출시할 계획"이라며 "미네랄워터의 효능을 알리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수 있도록 테니스와 같은 국내 생활 스포츠를 적극 공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