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제주항공 ‘역사의 땅’ 中 하얼빈 신규 취항(1)

지난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진행된 제주항공 인천~하얼빈 노선 신규취항식에서 제주항공 이상훈 인천지점장과(사진 가운데) 승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제주항공은 인천-하얼빈 노선에 주 3회 운항을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헤이룽장성의 성도인 하얼빈은 제주항공이 지난 8월 취항한 옌지와 함께 둥베이(東北) 3성 대표 도시다. 우리에게는 110년인 1909년 10월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곳으로 잘 알려졌다.

제주항공 인천-하얼빈 노선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주3회(수·금·일요일) 6시 55분(이하 현지시각)에 출발해 중국 하얼빈공항에 8시 30분에 도착하고, 하얼빈에서는 9시 50분에 출발해 인천공항에 오후 1시 40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