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제네시스가 2017 뉴욕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한 GV80 콘셉트카.


[에너지경제신문=여헌우 기자] 제네시스의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출시 일정이 다가오면서 수입차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내수에서 현대차그룹의 기세에 눌려 있는 가운데 새 먹거리로 설정한 SUV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 프리미엄 브랜드들은 고객들의 눈길이 제네시스 신차로 향하지 않도록 안간힘을 쓰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이르면 다음달 GV80을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신차에는 새롭게 개발한 3.0ℓ급 디젤 엔진과, 2.5와 3.5ℓ급 가솔린 엔진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각종 안전·편의 사양이 최고 수준으로 적용되는 동시에 현대차그룹이 최근 힘 쏟고 있는 자율주행 관련 기술도 대거 장착될 것으로 보인다.

제네시스는 브랜드의 첫 SUV가 출격하는 만큼 상품성 강화와 마케팅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GV80에 집중하기 위해 신형 G80의 출시 일정을 내년으로 미뤘을 정도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역시 신차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그는 제네시스 브랜드 론칭 당시부터 라인업을 완성해나가는 과정을 모두 꼼꼼하게 챙기고 있다고 알려졌다.

소비자들의 기대감도 상당하다. 국산차 최초로 럭셔리 SUV가 나오는데다 가격 경쟁력이 상당할 것이라는 점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제네시스 전시장에는 벌써부터 GV80의 출시와 사전계약 일정을 묻는 문의가 늘고 있다. 반대로 수입차 전시장에는 구매의사 대신 할인폭을 묻는 고객이 많아지고 있다고 전해진다.

수입차 업계는 바짝 긴장한 모양새다. 특히 최근 내수 시장에서 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 등의 영향력이 지나치게 커지고 있는 와중이라 더욱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올해 1~3분기 수입차 신규 등록 대수는 16만 7093대로 전년 동기(19만 7055대) 대비 15.2% 줄었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 제네시스와 직접 경쟁하는 브랜드들은 고민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벤츠가 월간 판매량에서 현대·기아차를 제외한 국산차 3개사를 누를 정도로 승승장구 하고 있긴 하지만 세단 라인업에 크게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 모델 10개 중 8개는 세단이다.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렉서스 ES 등이다. 벤츠 GLC와 포드 익스플로러가 ‘TOP 10‘에 이름을 올리긴 했지만 1~9월 6500여대가 출고됐을 뿐이다. 이는 E-클래스 판매량(4MATIC, 220 d 포함) 2만 7735대의 23% 수준에 불과한 양이다. 한국 내 판매 점유율을 더욱 높게 가져가기 위해서는 SUV 고객을 끌어들여야 한다는 얘기다.

이에 따른 전략도 이미 세워둔 상태다. 벤츠는 앞서 지난 8월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E’를 출시하며 프리미엄 SUV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BMW도 신형 X6를 연내 투입할 계획이다. 아우디는 프리미엄 SUV Q7을 대상으로 ’파격 할인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GLE, X6, Q7 모두 제네시스의 신차 GV80과 직·간접적으로 경쟁하게 되는 차종들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GV80의 가격이 어느 정도 선에서 책정되느냐가 관건"이라며 "수입차 대비 상품성이 밀리지 않는데 가격이 크게 낮다면 고객이 크게 몰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네시스가 만일 파격적인 가격 정책을 들고 나올 경우 프리미엄 SUV 뿐 아니라 익스플로러, 트래버스 등 대중형 수입 SUV들도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