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서울 아파트

서울 아파트 전경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지난달 서울 민간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격이 전달보다 조금 내려간 2672만원을 기록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전국 민간아파트 분양사업장 정보를 집계한 ‘9월 말 기준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을 15일 공개했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최근 1년 동안 서울 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은 8월 분양가인 809만3000원보다 0.09% 떨어진 808만5000원이었다. 이를 3.3㎡ 가격으로 환산하면 2672만원이다.

그러나 1년 전 기준 분양가인 3.3㎡당 2312만원과 비교하면 15.61% 상승한 것이다.

HUG의 평균 분양가격은 공표 직전 12개월 동안 분양보증서가 발급된 민간분양 사업장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전국 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은 지난달 말 기준 ㎡당 평균 353만9000원이다. 이는 지난 8월보다 0.69% 하락했지만 지난해 9월보다는 8.63% 상승했다.

서울·인천·경기를 아우르는 수도권의 지난달 말 ㎡당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548만9000원으로 전월보다 0.55%, 전년 동기보다 14.11% 올랐다.

5대 광역시와 세종시의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9월 말 ㎡당 362만1000원으로 8월보다는 3.74% 주저앉았지만 지난해 9월보다는 6.50% 솟았다.

나머지 지방의 민간 아파트 평균 가격은 ㎡당 평균 274만5000원으로, 8월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0.64%, 6.90% 올랐다.

지난달 전국 신규분양 민간아파트 물량은 총 6636가구다. 1년 전 물량인 8989가구보다 26% 줄었다.

5대 광역시와 세종시에서 지난달 신규 분양 물량이 2763가구(전체의 41.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지난해 9월 신규 분양 된 5272가구보다 48%정도 감소했다.

기타 지방도 신규 물량이 1603가구로 1년 전 분양 물량인 2346가구보다 약 32% 줄었다.

반면 수도권 분양 물량은 2270가구로 지난해 9월 신규 분양된 1371가구보다 66% 늘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