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PD수첩 이해인

PD수첩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사진: MBC '피디수첩')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에 참가했던 이해인의 충격적인 폭로가 화제가 되고 있따.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Mnet '아이돌학교' 조작 논란에 대해 다뤄진 가운데 이해인은 3000여명이 참가했던 2차 오디션에는 자신을 포함한 41명의 참가자 대부분이 참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해인은 열악했던 촬영 현장에 대해 폭로하기도 했다.

한 참가자에 따르면 생리를 안 하거나 하혈을 한 참가자도 있었다. 일부 학생들은 스트레스로 창문을 깨고 탈출하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상위권을 유지하던 이해인이 탈락하면서 그의 팬들은 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에서 공개된 투표수는 2600표였으나 투표에 참가했다고 인증한 사람만 5100명이 넘었기 때문.

조작 논란에 대해 담당PD는 "정확히 모르겠다"며 "조작이나 이런 부분에선 아니라고 생각한다" 털어놨다.

앞서 이해인은 '아이돌학교' 촬영 당시를 떠올리며 "휴대폰도 압수당했고, 한 달에 한 번 정도 필요물품을 살 수 있었고 식사를 제외한 시간을 먹을 수 있는 게 없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옷 안에 몰래 음식을 숨겨오기도 했고 그마저도 몸수색하는 과정에서 빼앗기는 일이 다반사였다"며 "제작진이 음식을 시켜먹고 간식을 먹는 동안 저희는 남긴 음식을 따로 몰래 가져와 먹기도 하고 그야말로 인권이 없는 촬영을 했다"고 주장해 논란을 야기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