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은행은 5억 유로(EUR) 규모의 5년 만기 외화 그린본드 공모 발행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원화 그린본드, 올해 상반기 외화 지속가능발전목표 채권에 이어 3번째로 ESG채권을 발행했다. 금리는 유로 5년물 미드스왑 금리에 0.70%를 가산한 고정 0.25%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청약 당일 미중 무역갈등 심화 등의 영향으로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됐으나, AA등급 이상의 초우량기관 발행에만 참여해온 중앙은행·기관(SSA) 투자자들 참여를 이끌어내며 EUR 표시 채권 데뷔 발행임에도 경쟁력 있는 금리로 발행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신한은행은 이번 유로 그린본드 공모 발행으로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G3 통화 조달에 모두 성공했다. 투자자 저변 확대와 조달통화를 다변화했다는 평가다.

지역별로는 프랑스 12%, 독일 10%, 네덜란드 10%, 영국 8%, 기타 유럽 25%, 아시아 35%,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와 보험사 60%, 은행 23%, 중앙은행·기관(SSA) 17%의 투자자 분포를 보였다.

앞의 관계자는 "발행자금은 그린본드 발행 취지에 부합하는 국내외 친환경 관련 사업지원 자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이번 발행이 향후 국내 금융기관들의 유럽 자본시장 진출과 유로화 채권 발행시 금리결정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