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16일 회사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더 이상 인건비 부담을 늘릴 수 없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카젬 사장은 이날 오전 부평 본사에서 임원과 팀장 등 간부를 대상으로 긴급 경영현황 설명회를 열고 "(노조와 임금협상 과정에서) 임금을 올리면 미래 경쟁력 구축이 불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카젬 사장은 10일 노조의 교섭중단 이후 처음 열린 회의에서 임금협상과 관련해 "우리가 계속해서 비용을 증가시키면 향후 경쟁력 있는 입지를 구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와 올해까지 계속해서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므로 잘 생각해야 한다"며 "교섭의 교착 상태를 빨리 해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카젬 사장은 주주와 협력사 등 이해관계자들이 노조 요구안이나 파업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해관계자들이 우려한다면 고객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 우리의 미래까지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그는 또 "회사의 미래는 고객, 투자자 등과의 성실한 약속 이행으로 신뢰를 빠르게 회복하는 데 달려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수익성 개선을 중심으로 회사 목표 달성에 전 직원의 동참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한국지엠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250% 규모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임금은 동결하고 신차를 구매할 때 1인당 100만∼300만 원 규모의 할인 혜택을 주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양측은 3개월에 걸친 협상 끝에 합의점을 찾지 못했으며 노조는 교섭을 중단하고 내년 초 출범하는 차기 집행부로 미뤄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