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아메바컬쳐 공식 홈페이지)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래퍼 최자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세상을 떠난 설리를 기렸다.

16일 최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름다운 날을 함께했다"며 "우리의 추억은 평생 간직하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연인이었던 설리를 추도한 최자이지만 일부 누리꾼은 그의 행동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최자가 남긴 추도글에 불만을 드러낸 이들은 "양심이 있다면 이 상황에 숟가락을 얻으면 안 된다", "보여주기식 글로 비극의 주인공인척 하지 말아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누리꾼이 분노를 표하는 이유는 최자가 설리와 연인 사이일 당시 그가 속한 그룹 다이나믹듀오가 '먹고 자고 하고'라는 외설적 내용을 담은 곡을 발표했기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