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대차, 조립 공장 가동 잠정 중단
르노, 공장 폐쇄·철수 등 초강수

현대·기아자동차 서울 양재동 사옥. (사진=현대차그룹)


현대·기아자동차를 비롯한 현지 완성차 업체들이 알제리 정부에 '수입 쿼터제' 폐지를 요구하며 생산 중단 등을 고려하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재정 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의 알제리 정부는 당장 이를 폐지하기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당분간 팽팽한 줄다리기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를 비롯한 알제리 내 완성차 업체들이 잇따라 현지 공장 가동을 중단하거나 공장 폐쇄 등을 고려하고 있다. 

최근 알제리 정부가 브랜드별로 쿼터금액을 책정하고 조립 생산 가능 모델까지 제한하는 등 규제 수위를 높이면서 현지 완성차 업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현대차는 현재 현지 CKD 공장 가동을 사실상 멈춘 상태다. 현대차 측은 부품 재고 부족으로 더 이상 차량 생산이 힘들다는 입장이다. 

르노는 알제리 오란 지역에 위치한 공장을 내년까지 잠정 폐쇄하기로 결정하고 이곳 물량을 모로코 탕헤르(Tangier) 지역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지난 2016년 처음 도입된 쿼터제는 현지 생산기지를 둔 업체를 중심으로 쿼터를 배정, 현지 생산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러나 외환보유고 등 알제리 국가 재정이 악화되자 수입 축소를 위한 규제로 변질됐다. 

알제리 정부는 최근 무역적자 확대로 외환보유고가 급감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 2014년 2000억 달러를 상회했던 알제리의 외환보유고는 지속적으로 감소해 올해 1월 기준 798억 달러에 그쳤다. 

완성차 업체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알제리 정부도 사태 수습에 나섰다. 

자밀라 타마제르트 알제리 산업부 장관은 독일과 스페인 대사와 함께 폭스바겐·세아트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현재 규제는 예외적 상황일 뿐이라며 지속적 투자를 주문했다. 

또한 기아차가 현재 추진 중인 연산 4만대 규모 반조립(CKD) 공장 건립 프로젝트를 지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알제리 재정 상태를 고려할 때 수입 쿼터제가 폐지나 완화가 쉽지 않다"며 "합리적 대안을 마련되지 않을 경우 완성차 업체들의 '탈 알제리'로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