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산업은행

강지호 KDB산업은행 PF본부장(오른쪽 여덟번째), 김형찬 삼정KPMG 상무(오른쪽 아홉번째), 임청원 한국전력공사 해외신사업처장(오른쪽 열한번째)와 관계자들이 17일 ‘KDB-KEPCO 기후금융포럼 2019’을 진행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산은)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DB산업은행과 한국전력공사(KEPCO)는 17일 두 기관 기후변화사업 추진 실무자, 삼정KPMG 기후변화 전문가 등이 참여한 ‘KDB-KEPCO 기후금융포럼 2019’을 개최했다.

이 포럼은 국내외 기후변화사업을 진행하는 한전과 산은이 한 자리에 모여 해외사업 정보를 공유하고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매년 개최된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신기후체제에 대응한 해외 탄소배출권 시장진출 협력방안을 중심으로 논의가 진행됐다. 이와 관련해 한전에서는 해외사업 추진정보와 현장경험, KPMG 배출권 사업모델과 금융사례 분석 등을 소개했다. 산은은 녹색기후기금 이행기구로 기후변화사업 추진전략 등을 공유했으며, 기업과 금융기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포럼을 공동주관한 산은과 한전은 그동안 신재생 분야에서 꾸준히 협력해 왔으며, 향후에도 기후금융 활성화를 위한 유기적 협력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