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직원들에게 폭언과 갑질을 한 녹취록이 공개돼 논란에 휩싸였다.

18일 연합뉴스TV 보도에 따르면 권 회장은 지난해 2월 협회장 취임 이후부터 수시로 임직원과 운전기사 등에게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녹취록에서 권 회장은 "오늘 새벽3시까지 술 먹으니까 각오하고 오라"고 운전기사에게 말하자 운전기사는 "오늘 아이 생일이다"고 답했다. 그러자 권 회장은 "미리 얘기를 해야지 바보같이, 그러니까 당신이 인정을 못 받잖아"라고 말했다.

금융투자협회 홍보담당 직원에게는 "잘못되면, 죽여 패버려. 애들이 패는 방법을 선배들이 안 가르쳐줬단 말이야. 니가 기자애들 쥐어 패버려"라고도 했다.

또 회사 임직원과의 술자리에서는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듯한 발언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투협 관계자는 "현재 권 회장이 아르헨티나 출장 중으로 입장을 밝히긴 어렵다"며 "오늘 밤 귀국하실 예정이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