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장기집권 길 연 푸틴...코로나·경기침체·유가폭락 ‘난…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장기집권 길을 열어줄 헌법 개정 국민투표가 통과됐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이에 따른 경기침체, 그리고 유가 폭락을 푸틴 대통령이 직면한 3대 난제로 꼽고 있다. 최근 실시된 개헌 국민투표가 78%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통과됨에 따라 현재 네 번째 임기를 수행 중인 푸틴 대통령은 2024년과 2030년 대선에 재출마해 2036년까지 장기집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푸틴 대통령은 국영방송 연설에서 "국민투표 결과는 국민의 대다수가 우리가 일을 더 잘할 수 있다고 믿는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지방자치단체부터 대통령까지 정부는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확신이 옳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투표율이 68%에 이른다며, 승리를 선언했다.하지만 전문가들은 장기집권의 길을 연 푸틴 대통령의 앞길이 결코 순탄치 않다고 지적했다. 드미트리 트레닌 모스크바 카네기센터 소장은 NBC방송에서 "푸틴 대통령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그중 일부는 매우 근본적인 난제"라고 밝혔다.당장 풀어야할 난제는 코로나19다. 러시아의 확진자 수는 미국과 브라질에 이어 가장 많은 65만 5000명에 육박하며, 사망자도 9500명을 넘어섰다.더 큰 난제는 경제침체로 러시아는 거의 10년째 경기가 침체의 늪에서 허덕이고 있다. 이로 인해 국민 대다수의 생활 수준이 꾸준히 낮아지고 있다고 트레닌 소장은 지적했다. 코로나19로 여행이 중단되고, 공장들이 가동을 멈추면서 유가가 곤두박질친 것도 타격이 되고 있다. 이로 인해 글로벌 시장에서 루블화의 가치가 떨어져 러시아 물가에 영향을 주고 있다. 한편, 그리고리 유딘 모스크바 고등경제학교 사회학자는 에코 모스크비 라디오의 웹사이트에 실은 사설에서 "개헌투표와 투표율 공개의 진정한 목적은 푸틴 대통령에게 관료제와 엘리트들을 압박할 수 있는 힘을 부여하는 데 있다"고 지적했다.그는 러시아 정치권은 지난 2년간 국민들의 반발이 고조되자 푸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불만감을 보였고, 이에 따라 체제 기반이 흔들리는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유딘은 "푸틴 대통령은 그들이 체제 운영능력에 대해 의심하기 시작할 것으로 우려했다"면서 "개헌투표는 푸틴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거두고 있는 회의적인 중산층과 체제 내 잠재적 반대자를 압박하기 위한 도구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그러면서 "개헌투표 결과는 그가 여전히 광범위한 다수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것을 과시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發 충격으로 뉴욕 맨해튼 집값 18% 폭락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고가 주택이 많은 미국 뉴욕 맨해튼의 부동산 시장이 역대급 하락세를 기록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미 부동산 업체 더글러스 엘리먼은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2분기 맨해튼 아파트 매매건수가 작년 동기대비 54%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소 30년만에 가장 큰 감소폭이다. 심지어 지난달만 보면 작년 동기보다 무려 76% 줄었다. 2분기에 거래된 맨해튼 아파트 중위가격은 작년 2분기보다 17.7% 떨어진 100만 달러(약 12억원)를 기록했다.10년 만의 최대 하락폭이다. 지난 분기 맨해튼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서울에서 한강 이남 11개구 아파트값과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진 셈이다. 국민은행의 6월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강남 11개구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11억 6345만원이었다.다만 뉴욕에서 코로나19 급증세가 꺾이고 단계별 경제 정상화가 시작되면서 부동산 시장도 조금씩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NYT는 2분기 봉쇄조치 탓에 아파트 내부를 직접 보기 어려웠던 잠재적 구매자들의 억눌린 수요가 3분기에는 매매시장 회복을 견인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실제 부동산 데이터업체 어반딕스에 따르면 지난 6월 넷째 주에만 550건의 매물이 새로 등록됐는데 이는 작년 동기대비 거의 2배 오른 수준이다. 변수는 코로나19로 달라진 주택 수요자들의 취향이다. 야외 공간과 ‘홈 오피스’를 갖춘 아파트를 찾는 수요자들이 급증하는 반면 엘리베이터나 로비에서 다른 입주민과 접촉할 가능성이 큰 대형 아파트는 잘 팔리지 않는다고 중개업자들은 전했다.부동산중개업체 브라운 해리스 스티븐스의 베스 프리드먼 대표는 "학교가 어떻게 되느냐에 달렸다"면서 만약 가을 학기에도 원격수업이 계속된다면 맨해튼을 떠났던 학부모들이 당분간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또다른 부동산 데이터업체인 GS 데이터 서비스의 게럿 더데리안 대표는 "부동산 시장은 내년 1분기에 정상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그러나 이러한 예측은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주(州) 정부의 세금 인상 여부에 좌우될 것"이라고 밝혔다.

제약·바이오업계, 연 '300조원' 중국시장 공략 잰걸음

이나경 기자 / 2019-10-21 07:09:38

자료:한국바이오협회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연 300조원으로 추산되는 중국 제약바이오시장 공략에 고삐를 조이고 있다. 정체된 국내 제약바이오 시장의 한계를 세계 2위 제약시장인 국시장에서 돌파구를 찾기 위한 것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유한양행은 중국 시장진출을 위해 201억원을 출자해 1000병상 규모로 2021년 개원 예정인 칭다오세브란스병원에 지분을 투자했다. 이 병원은 유한양행이 연세의료원, 중국 신화진그룹과 합작해 짓기로 한 것으로, 현재 부지선정을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밖에도 유한양행은 지난 해 12월 홍콩에 유한양행홍콩유한공사를 설립해 중화권 진출 공략을 본격화했다. 중국 내 유망 후보물질을 보유한 바이오 벤처에 대한 투자를 가속화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clip20191017134419

한미약품이 중국 현지제약사화 합작설립한 베이징의 북경한미약품 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한미약품은 현지 제약사와 합작으로 법인을 설립해 중국진출에 앞장서고 있다. 의약품 허가가 까다로운 중국에서 신속한 허가와 빠른 현지 유통망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북경한미약품은 지난해 매출 2282억원, 영업이익 45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1922년 한미약품이 중국에 진출한 이후 최대 실적이다. 북경한미약품은 초창기 어린이용 감기약, 정장제, 항생제 등 제품 판매에 주력하며 현지화에 공을 들였다. 중국 전역에서 활동하는 영업사원 800여명, 연구개발(R&D) 인력 160여명 등 총 1300여명이 근무 중이다. 최근에는 연구개발 센터를 설립해 신약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북경한미약품 연구진이 자체 개발한 펜탐바디는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두 개의 타깃에 동시 결합할 수 있도록 하는 차세대 이중 항체 플랫폼 기술로, 면역 항암 치료와 표적 항암 치료가 동시에 가능하다. 새로운 글로벌 임상이 올해 4분기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홍콩계 다국적 기업인 난펑그룹과 함께 합작회사(JV) ‘Vcell 헬스케어’(브이셀 헬스케어)를 설립한 데 이어, 내년 상반기에 난펑그룹과 함께 중국 내 글로벌 수준의 규모와 설비를 갖춘 바이오의약품 생산 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업계는 이 회사가 해당 생산시설이 들어설 부지를 조만간 공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국 내 합작법인 브이셀헬스케어도의 경우,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3종의 중국 내 개발, 제조, 상업화 권한을 확보한 상태다.

국산 보툴리눔톡신 강자 기업들도 중국 시장 개척에 사활을 걸고 있다.

파마리서치프로덕트는 최근 LG화학과 보툴리눔 톡신제제 리엔톡스의 중국 공급 및 독점 판매권을 부여하는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하면서 중국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파트너사인 LG화학은 업계 최초 중국 의료미용시장에 진출해 고유의 히알루론산 필러 브랜드 ‘이브아르’로 중국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이 계약을 통해 LG화학은 리엔톡스의 중국 내 임상시험 실시와 허가·독점 판매를 담당하고, 한국시장에서는 양사가 공동 판매할 예정이다.

파마리서치바이오는 "중국은 미용 시장이 매년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LG화학은 고유의 히알루론산 필러 제품인 이브아르를 통해 중국내 시장영향력을 빠르게 키워가고 있다"며 "통상적으로 보툴리눔 톡신은 필러와 함께 판매되는 경우가 많아 신속한 영업적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메디톡스는 지난달 20일 자사가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품 뉴로녹스에 대한 중국 감독당국(CFDA)의 시판허가 심사를 완료했다. 뉴로녹스의 허가 심사 승인 예상일은 중국 의약품 정보제공 홈페이지인 약지데이터를 기준으로 오는 11월 4일이다.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도 올 하반기 중국에서 ‘미간주름 개선’ 적응증 확보를 위한 임상 3상이 본격 진행될 예정으로 오는 2023년 시장 진입이 유력한 상황이다.

여재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전무는 "이제 막 제약시장 규모가 20조 원인 국내시장과 달리 중국은 빠른 고령화 사회 진입과 함께 제약시장의 규모도 300조원 대로 광폭 성장 중이다"라며 "이러한 상황 속에서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에게 중국 시장 진출은 엄청난 기회이자 필연적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바이오협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 의약시장의 규모는 2011년 126조 3270억원에서 2015년 207조 5190억원을 기록하며 5년 간 평균 13.2%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성장세가 지속되면 2020년에는 시장규모가 304조 6230억 원 달하며 세계 2위 의약품 시장 입지를 굳혀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