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장기집권 길 연 푸틴...코로나·경기침체·유가폭락 ‘난…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장기집권 길을 열어줄 헌법 개정 국민투표가 통과됐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이에 따른 경기침체, 그리고 유가 폭락을 푸틴 대통령이 직면한 3대 난제로 꼽고 있다. 최근 실시된 개헌 국민투표가 78%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통과됨에 따라 현재 네 번째 임기를 수행 중인 푸틴 대통령은 2024년과 2030년 대선에 재출마해 2036년까지 장기집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푸틴 대통령은 국영방송 연설에서 "국민투표 결과는 국민의 대다수가 우리가 일을 더 잘할 수 있다고 믿는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지방자치단체부터 대통령까지 정부는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확신이 옳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투표율이 68%에 이른다며, 승리를 선언했다.하지만 전문가들은 장기집권의 길을 연 푸틴 대통령의 앞길이 결코 순탄치 않다고 지적했다. 드미트리 트레닌 모스크바 카네기센터 소장은 NBC방송에서 "푸틴 대통령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그중 일부는 매우 근본적인 난제"라고 밝혔다.당장 풀어야할 난제는 코로나19다. 러시아의 확진자 수는 미국과 브라질에 이어 가장 많은 65만 5000명에 육박하며, 사망자도 9500명을 넘어섰다.더 큰 난제는 경제침체로 러시아는 거의 10년째 경기가 침체의 늪에서 허덕이고 있다. 이로 인해 국민 대다수의 생활 수준이 꾸준히 낮아지고 있다고 트레닌 소장은 지적했다. 코로나19로 여행이 중단되고, 공장들이 가동을 멈추면서 유가가 곤두박질친 것도 타격이 되고 있다. 이로 인해 글로벌 시장에서 루블화의 가치가 떨어져 러시아 물가에 영향을 주고 있다. 한편, 그리고리 유딘 모스크바 고등경제학교 사회학자는 에코 모스크비 라디오의 웹사이트에 실은 사설에서 "개헌투표와 투표율 공개의 진정한 목적은 푸틴 대통령에게 관료제와 엘리트들을 압박할 수 있는 힘을 부여하는 데 있다"고 지적했다.그는 러시아 정치권은 지난 2년간 국민들의 반발이 고조되자 푸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불만감을 보였고, 이에 따라 체제 기반이 흔들리는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유딘은 "푸틴 대통령은 그들이 체제 운영능력에 대해 의심하기 시작할 것으로 우려했다"면서 "개헌투표는 푸틴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거두고 있는 회의적인 중산층과 체제 내 잠재적 반대자를 압박하기 위한 도구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그러면서 "개헌투표 결과는 그가 여전히 광범위한 다수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것을 과시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發 충격으로 뉴욕 맨해튼 집값 18% 폭락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고가 주택이 많은 미국 뉴욕 맨해튼의 부동산 시장이 역대급 하락세를 기록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미 부동산 업체 더글러스 엘리먼은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2분기 맨해튼 아파트 매매건수가 작년 동기대비 54%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소 30년만에 가장 큰 감소폭이다. 심지어 지난달만 보면 작년 동기보다 무려 76% 줄었다. 2분기에 거래된 맨해튼 아파트 중위가격은 작년 2분기보다 17.7% 떨어진 100만 달러(약 12억원)를 기록했다.10년 만의 최대 하락폭이다. 지난 분기 맨해튼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서울에서 한강 이남 11개구 아파트값과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진 셈이다. 국민은행의 6월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강남 11개구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11억 6345만원이었다.다만 뉴욕에서 코로나19 급증세가 꺾이고 단계별 경제 정상화가 시작되면서 부동산 시장도 조금씩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NYT는 2분기 봉쇄조치 탓에 아파트 내부를 직접 보기 어려웠던 잠재적 구매자들의 억눌린 수요가 3분기에는 매매시장 회복을 견인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실제 부동산 데이터업체 어반딕스에 따르면 지난 6월 넷째 주에만 550건의 매물이 새로 등록됐는데 이는 작년 동기대비 거의 2배 오른 수준이다. 변수는 코로나19로 달라진 주택 수요자들의 취향이다. 야외 공간과 ‘홈 오피스’를 갖춘 아파트를 찾는 수요자들이 급증하는 반면 엘리베이터나 로비에서 다른 입주민과 접촉할 가능성이 큰 대형 아파트는 잘 팔리지 않는다고 중개업자들은 전했다.부동산중개업체 브라운 해리스 스티븐스의 베스 프리드먼 대표는 "학교가 어떻게 되느냐에 달렸다"면서 만약 가을 학기에도 원격수업이 계속된다면 맨해튼을 떠났던 학부모들이 당분간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또다른 부동산 데이터업체인 GS 데이터 서비스의 게럿 더데리안 대표는 "부동산 시장은 내년 1분기에 정상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그러나 이러한 예측은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주(州) 정부의 세금 인상 여부에 좌우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자업계, 어닝시즌이 다가온다...3분기 바닥론 확산

이종무 기자 / 2019-10-20 10:17:31

삼성전기 부산사업장 적층세라믹커패시터(MLCC) 생산설비에서 작업자가 일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국내 대표 전자업체들이 이번 주부터 잇달아 올해 3분기 실적 발표를 예고한 가운데 업계 전반에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통상 전자업계 실적은 상반기에 선전하다 하반기에 감소하는 ‘상고하저’ 흐름을 보이지만, 국내 대표 전자업체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이러한 흐름을 깨고 3분기 ‘호실적’을 발표하면서다.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조치가 아직 가시적인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신중론이 우세하지만, 결과적으로 이들 업체의 실적이 이런 ‘겹악재’에도 불구하고 나온 것이어서 업황 둔화가 완화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 예상 깬 삼성·LG전자


20일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삼성전기, LG이노텍 등 국내 대표 전자업체들의 올 3분기 실적이 다음 주까지 줄줄이 발표된다. 앞서 3분기 잠정 실적을 공시한 LG전자와 삼성전자는 오는 30일, 31일 결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앞서 시장 예상을 뒤집은 3분기 잠정 성적표를 내놨다.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나온 잠정 수치이지만 양사는 종전 시장 전망과 달리 전분기, 지난해보다 개선된 흐름을 나타냈다. 지난해 말부터 실적 하락세를 면치 못했던 삼성전자는 반등세를 나타냈고, LG전자는 매출 신기록까지 달성하며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보통 각종 신제품 출시와 제품 양산이 이뤄지는 성수기인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저조한 흐름을 보이는 국내 대표 전자업체들의 이 같은 호실적에 아직 실적을 발표하지 않은 관련 전자업체 전반에도 3분기 실적이 기대되는 분위기다.

특히 지난해부터 업황 둔화와 경쟁 심화, 마케팅 비용 증가로 저조한 성적을 보였던 이들 업체의 실적이 최근 주요 제품 가격의 안정과 내년 5G 본격 도입 등 움직임으로 내년부터 본격 회복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다.


◇ 후방업체도 회복세

LG전자 구미사업장 내 생산라인에서 직원이 ‘올레드 TV’의 품질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우선 오는 23일 실적을 발표하는 LG디스플레이의 경우 올 3분기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3분기 연속 적자다. 업황 부진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사업이 여전히 전체 매출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실적 하락을 이끌었을 것이란 게 증권업계의 대체적인 설명이다.

반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실적 호조세를 보이며 LG디스플레이와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잠정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 부문이 3분기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여기에 내년부터는 최근 투자된 13조 1000억 원 규모의 QD(퀀텀닷) 디스플레이 중심 사업이 본격 고도화되는 등 이에 따른 실적 상승이 기대되고 있다.

다만 LG디스플레이도 올해 4분기를 기점으로 실적이 반등해 내년에는 영업이익이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점쳐진다. 연내 강도 높은 LCD 구조조정이 마무리되는 동시에 내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올레드) 시장이 본격 확대되기 때문이다. 특히 올레드 패널 가격이 LCD 패널 가격의 5배에 달하기 때문에 올레드 사업 비중이 높아지면 그만큼 매출과 이익 증가 속도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

LG디스플레이  실적 추이
구분 2018년 3분기 2019년 1분기 2019년 2분기 2019년 3분기(추정)
영업이익 1400억 1320억(적자) 3690억(적자) 3204억(적자)
매출액 6조 1023억 5조 8790억 5조 3530억 5조 9919억
LG이노텍 실적 추이
구분 2018년 3분기 2019년 1분기 2019년 2분기 2019년 3분기(추정)
영업이익 1296억 114억(적자) 188억 1583억
매출액 2조 3131억 1조 3686억 1조 522억 2조 4147억
삼성전기 실적 추이
구분 2018년 2분기 2019년 1분기 2019년 2분기 2019년 3분기(추정)
영업이익 4049억 1903억 1452억 1622억
매출액 2조 3662억 2조 1306억 1조 9577억 2조 1124억
단위: 원.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SK하이닉스의 경우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의 불황 여파가 반영된 탓이다. 다만 전방업체에서 5G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내년부터 반등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삼성전기는 매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적층세라믹커패시터(MLCC) 업황 둔화의 영향을 받아 전년 동기보다는 실적이 저조하겠지만, 역시 내년에는 생산능력과 수익성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시장은 내다보고 있다.

LG이노텍은 애플 ‘아이폰11’의 트리플 카메라와 비행시간 거리측정(ToF) 모듈 탑재 증가로 연내 최대 실적이 예상되고 있다. 향후 실적 전망도 긍정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실적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는 데에는 5G 스마트폰 보급 증가로 관련 모듈 기능이 강화되고 수요도 지속 증가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