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연초 이후 코스닥지수 추이.(사진=구글)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기관투자자가 올해 들어 바이오주를 중심으로 코스닥 시장에서 연일 순매도를 기록하고 있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기관 투자자는 월별 거래 금액 기준으로 1월부터 9월까지 9개월 연속 순매도를 기록했다.

기관은 삼성전자가 실적 ‘쇼크’를 보인 1월에는 코스닥 시장에서 8727억원어치를 팔아치웠고 7월과 9월에는 각각 4335억원, 5500억원을 순매도했다.

나머지 달에는 각각 1000억∼2000억원대 순매도를 보였다.

이달 들어서도 기관은 18일까지 4139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올해 들어 기관이 가장 많이 팔아치운 종목은 메지온으로 순매도 금액은 약 398억원이었다.

이어 메디톡스(313억원), 녹십자웰빙(246억원), 헬릭스미스(234억원), 올리패스(183억원)와 에이치엘비(175억원) 등 순으로 순매도액이 컸다.

즉 기관의 순매도 상위 종목 10개 중 6개는 제약, 바이오 기업인 셈이다.

이는 제약·바이오주가 최근 주가 변동성이 커지고 투자 위험성도 큰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 금융당국은 지난 17일 ‘바이오·제약주 관련 투자자 유의사항’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이례적으로 내 "바이오·제약주는 임상시험 성공 여부 등에 따라 주가가 급변할 수 있으므로 무분별한 투자는 큰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