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공방 속 정책, 민생 이슈 실종
오늘 사모펀드 등 주요 현안 증인 국감장 출석 예정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실. (사진=연합)



이달 2일부터 20일간 진행된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공방 속이 21일 사실상 마무리됐다.
 
국회 법제사법·정무·교육·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외교통일·국방·문화체육관광·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보건복지·환경노동·국토교통위원회 등 11개 상임위원회는 21일 일제히 종합감사를 연다. 
   
기획재정위, 행저안전위 등 일정관계로 종합감사를 늦춘 2개 상임위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상임위가 이날 종합감사를 끝으로 국정감사를 마무리한다.

이번 국감의 주요 키워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국감은 연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과 적격성 여부 등을 놓고 여야가 뜨겁게 공방을 벌였다.

이번 국감은 국감의 초점이 온통 조 전 장관 관련한 의혹에만 맞춰져 정책·민생 이슈가 실종됐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그럼에도 이날 종합감사 주인공 역시 단연 조국 전 장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법사위 종합감사에서는 조 전 장관 논란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을 두고 여야가 공방이 예상되고, 다른 상임위에서도 조 전 장관 일가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종합감사에는 조 전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버닝썬 사태, tbs 방송 편향성 논란 등 주요 현안과 관련한 증인·참고인이 국감장 출석을 앞두고 있어 각종 현안을 둘러싸고 여야 간 힘겨루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여야가 조 전 장관 이슈에서 한 발 물러나 '뒤늦은' 정책·민생 질의를 쏟아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기재위 종합감사는 23일과 24일로, 행안위 종합감사는 24일로 예정됐다.

종합감사가 끝난 다음에는 겸임 상임위 국감이 열린다.
    
여성가족위원회가 23일, 운영위원회가 25일과 다음달 1일, 정보위원회가 다음달 4·5·6일 국감을 열 계획이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