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현대자동차가 인도에서 자동차 수출 1위 기업에 등극했다. 특히 인도 베스트 수출 모델 상위 10대 중 4대가 현대차인 것으로 집계됐다. 

23일 인도자동차공업협회(SIAM) 등에 따르면 올해 4~9월(회계년도) 현대차 인도법인(HMIL) 수출량은 10만3300대로 인도 완성차 업체 중 가장 많은 수출물량을 기록했다. 

현대차에 이어 포드가 7만1850대로 2위를 차지했다. 업계 1위인 마루티 스즈키는 5만2603대로 3위에 그쳤다. 포드와 마루티 스즈키는 전년동기대비 수출량이 6.6%, 4.1% 각각 줄었다. 

뒤이어 제너럴모터스(GM)가 4만9096대로 4위를 기록했으며 폭스바겐(3만7908대)과 닛산(3만3897대)이 각각 5위와 6위를 차지했다. 마루티 스즈키와 현대차에 이어 인도 자동차 시장 3위인 마힌드라는 7280대 수출에 그쳤다. 

올해 4~9월 인도에서 해외로 수출된 자동차는 총 36만5282대였으며, 이 중 28.3%가 현대차 모델이었다. 

특히 인도 베스트 수출 모델 상위 10개 중 4개가 현대차 모델인 것으로 조사됐다. 

소형 세단 베르나는 3만4772대가 수출돼 전체 3위에 등극했다. 현대차 모델 중 가장 높은 수출량이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크레타 수출량은 2만2790대로 7위에 올랐다. 경차 모델 그랜드 i10과 초소형 세단 엑센트(Xcent)가 각각 9위와 10위에 올랐다. 

1위는 4만96대가 수출된 쉐보레의 경차 비트(국내명 스파크)가 차지했으며 2위는 포드 에코스포츠(3만8593대)였다. 폭스바겐 벤토(Vento)와 포드 피고(Figo)가 각각 4위와 5위에 올랐으며 닛산 써니(Sunny)가 7위, 마루티 스즈키 발레노가 8위에 랭크됐다. 

현대차 인도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은 아프리카와 중동, 중남미, 호주, 아시아 등 91개 국가에 수출되고 있다. 현대차 인도 진출 이후 올해 9월 현재까지 첸나이공장에서 수출된 차량은 총 294만대에 달한다. 

현대차는 앞으로 인도에서 수출물량을 더욱 늘릴 예정이다. 인도 내수 시장 위축으로 인한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수출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