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9072501010008884

삼성물산 건설부문 상일동 사옥(사진=신준혁 기자)


[에너지경제신문 신준혁 기자] 삼성물산이 3분기 실적을 잠정 공시했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따르면 삼성물산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연결 기준 각각 7조7346억원과 2163억원이다.

삼성물산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6% 줄었고 직전 분기 대비 3.0%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0%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2650억원으로 12.4% 증가했다.

실적 감소의 주요 원인은 주요 원자재 가격 하락과 트레이딩 물량 감소로 꼽힌다. 특히 상사 부문 매출이 비교적 큰 폭으로 줄었고 패션 부문도 스포츠 사업 정상화 지연 등으로 부진을 겪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실적 호조에 따른 기저 효과가 작용하면서 패션 부문을 제외하고 모두 감소했다.

삼성물산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건설 부문의 매출은 2조84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8% 늘었다. 다만 영업이익은 30.4% 줄어든 1420억원에 그쳤다.

상사 부문 매출은 5.4% 줄어든 3조5850억원, 영업이익은 28.9% 감소한 270억원을 기록했다. 패션 부문은 전년 동기 3.6% 줄어든 375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지만 영업손실은 150억원으로 30억원 축소됐다. 리조트 부문 매출은 7440억원으로 9.9%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0% 감소한 500억원에 그쳤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됐지만 사업 부문별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효율성 중심 견실 경영 기조를 이어가면서 수익성을 개선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