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지문 인식 오류’ 논란이 불거진 삼성전자 ‘갤럭시 S10·노트10’(이하 갤S10, 갤노트10)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가 23일 시작됐다. 문제가 드러난 지 엿새만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공지를 통해 "지문 인식 이슈로 불편함을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며 "지문을 등록한 사용자를 대상으로 이슈 해결을 위한 SW 패치를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SW 업데이트를 진행함에 따라 갤S10과 갤노트10 사용자는 상단 알림 바에서 ‘생체인식 업데이트’ 알림을 선택한 뒤 업데이트 팝업창이 열리면 하단 업데이트를 눌러 업데이트하면 된다.

삼성전자는 또 "전면 덮개(커버)를 씌운 상태에서 지문을 등록했거나 전면 커버를 씌우고 한 번이라도 지문 인증을 사용한 사람은 커버를 제거한 뒤 다시 지문을 등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특히 "지문을 등록할 때는 손가락 옆면이 아닌 중앙부를 포함한 전면적을 사용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돌기 패턴이 있는 전면 덮개(커버)는 지문 등록이나 인증이 안 될 수 있는 만큼 "사용을 피해달라"고 당부하고, "전면 실리콘 커버를 사용해 지문을 등록한 경우에는 보안을 보증할 수 없다"고도 강조했다.

삼성전자 측은 "앞으로 생체인증 기능을 개선해 나가면서 보안성 강화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