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전기상용차 도입 및 충전인프라 구축 상호 협력
-수송 부문 전력화로 미세먼지 저감, 전기차 충전산업 생태계 확대

1

(왼쪽부터)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과 전금배 현대글로비스㈜ 물류사업본부장 MOU를 체결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민간기업과 전기차 인프라 확대에 나섰다.

한전은 6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BIXPO 행사장에서 현대글로비스와 ‘전기상용차 충전인프라 구축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과 전금배 현대글로비스 물류사업본부장이 참석했다. 한전은 전기상용차 충전인프라를 구축해 충전서비스를 제공하고,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상용차를 도입해 한전의 충전서비스를 활용할 전망이다.

한전은 우선 투자를 통해 충전인프라를 구축하고, 운송사업자는 충전 사용량에 대한 요금을 납부하는 방법으로 운송사업자의 초기 투자비용 부담을 경감시킬 계획이다.

한전은 현재 전국에 8000기가 넘는 충전기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어 전기화물차 도입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은 전기차 충전 플랫폼을 구축해 차세대 충전서비스 산업을 확대하고, 전기버스·택시 등 영업용 차량 대상 수송분야 전력화에도 적극 참여해 온실가스 감축,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전기차 충전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