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A’로 유지했다고 6일 발표했다.

북한으로 인한 안보 위험과 우발 채무 위험이 해소된다면 국가신용등급을 올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의 노동인구가 고령화하고 경제 규모가 커지면서 향후 경제 성장률이 같은 수준의 국가신용등급을 받은 국가 평균 수준으로 하락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서는 일본과의 계속된 분쟁과 글로벌 교역 둔화가 한국의 단기적인 성장 경로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봤다.

S&P는 한국의 신용등급 전망도 역시 현재와 같은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S&P는 이러한 신용등급 전망에 대해 향후 2년 동안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험이 한국의 경제 기초여건을 해칠 정도로 확대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2016년 8월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 단계 상향 조정한 S&P는 3년 넘게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