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역에너지계획 수립 2차 도민 공청회 참가자 모집 중


clip20191106100852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에너지공사는 지난 2일 서귀포시에서 ‘제주특별자치도 제6차 지역에너지계획’ 수립 1차 도민공청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제주에너지공사]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제주에서 지역의 에너지수급과 정책에 대해 다루는 자리가 마련됐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에너지공사는 지난 2일 서귀포시에서 ‘제주특별자치도 제6차 지역에너지계획’ 수립 1차 도민공청회를 개최했다.

지역에너지계획은 에너지법 및 제주특별자치도 에너지기본조례에 따라 5년 마다 5년 단위로 수립되는 법정계획이다.

석유·석탄·가스와 같은 화석연료 뿐 아니라 풍력·태양광발전 등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절약 및 수요 관리, 에너지복지까지 해당 지역의 에너지수급과 정책에 대해서 종합적으로 다룬다.

이번 도민공청회에는 70여 명이 참여해 안정적 에너지공급, 신재생에너지 등 환경친화적 에너지사용, 그리고 에너지이용합리화 방안과 온실가스 감축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각 주제에 대해 기존 계획뿐 아니라 시민연구단의 논의결과를 정리 발표해 이에 대한 일반 도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지역에너지 계획수립 과정에 도민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시민연구원을 공모해 운영하고 있으며 더 많은 도민들의 생각을 듣고자 이번에 원탁회의 방식의 공청회를 개최한 것이다.

지난 7월 도민 공모를 통해 성별·연령·거주지 등을 고려해 선발한 16명의 시민연구원들은 현재까지 7차례의 내부회의와 2차례의 현장견학을 통해 제주도 내 에너지 현황과 과제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를 가졌고, 그 결과를 토대로 공청회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을 각 10명 이내의 모둠으로 구성해 서로의 의견을 묻고 이야기하는 토론시간을 통해 기존의 전문가 위주의 딱딱한 공청회 모습에서 탈피하는 시도를 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한 참가자는 "많은 내용들에 대해 의견을 나눌 수 있어서 의미 있는 시간이 됐으며 다양한 접근성을 통해 주민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마련해 줬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 제6차 지역에너지계획 수립 2차 도민공청회는 9일 오후 제주시에서 열린다. 2025년까지 제주도에서 추진되는 에너지정책과 사업에 대한종합적인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