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실증 시범지역 4곳·제주도에 스마트 가스계량기 총 3만대 보급

22

도시가스 스마트계량기 보급으로 가스검침 위험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사진은 위험지역에서 가스검침원이 가스 계량기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도시가스 안전점검원이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가스계량이 가능한 스마트 시대가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020년까지 총 3만대의 스마트 가스계량기를 시범지역 4곳(광역자치단체)과 제주도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스마트 가스계량기(AMI: 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는 검침원이 집집마다 방문하지 않아도 검침 가능하며, 도시가스사에서 가스누출 정보를 실시간으로 감지할 수 있는 차세대 계량기이다. 무선검침을 비롯해 정밀계량, 가스누출 실시간 감지 서비스가 가능하다.

스마트 가스계량기 보급이 특히 더 주목받는 이유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방문검침에 따른 사생활 침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에서다. 검침원들의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과 가스누출에 대한 안전성 향상도 기대된다.

시범지역으로 수도권.중부권.호남권.영남권 등 4개 권역별 광역자치단체 각 1곳을 선정해 총 1만5000대의 스마트 가스계량기가 보급된다.

1인 가구 등 ‘소비자 사생활 보호’와 ‘검침원 근무환경 개선’이 필요한 곳을 대상으로 각 도시가스사에서 수요조사 후, 지자체가 이를 토대로 시범지역 신청 수요를 제출하게 된다. 권역 내 여러 지자체가 시범보급 사업 신청에 나설 경우 지자체 수요와 참여도, 공급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12월말까지 시범지역 선정을 완료한다.

도시가스사는 11월 11일부터 12월 6일까지 수요조사 결과를 시.도로 제출하고, 시.도에서는 12월 중순까지 산업부로 시범지역을 신청하면 산업부가 연말까지지 선정 평가 및 시범지역 확정 후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스마트 가스계량기 설치를 희망하는 1인 가구(여성.고령자 등)는 내달 6일까지 관할 도시가스사 홈페이지 또는 도시가스사 전용 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높은 외벽이나 담벼락 사이에 계량기가 위치해 검침이 어려운 지역에 대해서는 도시가스사별 관할 고객센터를 통해 별도로 수요를 파악할 예정이다.

시범지역 실증과 병행해 2020년부터 천연가스가 공급되는 제주도에도 1만5000대의 스마트 가스계량기를 보급사업이 진행된다. 청정 섬 제주도는 전기차, 스마트그리드 등 신기술 실증의 최적지라는 판단이다. 2020년 천연가스 공급에 맞춰 스마트 계량기 보급을 통해 가스 AMI 운영 기반을 구축하고 서비스의 안정성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제주도는 현재 LPG+Air 방식으로 도시가스를 공급중이나, 2020년 천연가스로 원료 전환을 앞두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2021년까지 스마트 가스계량기의 효용성과 소비자 만족도를 검증하고, 향후 실증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스마트 가스계량기 보급 확대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