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부진 벗어날 모멘텀 아직 안 보여"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국개발연구원(KDI)이 8개월 연속 한국 경제 상황에 대해 ‘경기 부진’ 판단을 내렸다.

7일 KDI는 11월 경기진단을 통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경기가 부진한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KDI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는 경기 상황을 놓고 ‘둔화’, 4월부터는 ‘부진’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최근 투자와 수출, 생산이 감소하거나 0%대 미미한 증가세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을 지적했다.

KDI에 따르면 건설투자는 건축 부문을 중심으로 부진한 모습이고, 수출이 대폭 줄어들면서 전산업생산 증가율도 낮다. 설비투자 역시 최근 감소 폭이 축소됐지만, 11개월 연속 줄고 있다. 다만 소비 부진은 점진적으로 완화되고 있다.

9월 전산업생산은 1년 전보다 0.5%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니 넉 달 연속 1%를 밑돌고 있다. 광공업생산은 0.4% 늘었고, 서비스업 생산은 도소매업과 금융 및 보험업,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등의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1.0% 증가에 그쳤다. 제조업 재고율은 113.7%로 높은 수준을 이어갔다.

9월 설비투자는 기계류와 운송장비가 각각 1.7%, 1.3% 감소하면서 1년 전보다 1.6% 줄어들었다. 설비투자 선행지표인 10월 자본재 수입액은 15.8% 감소했으며, 특히 반도에 제조용 장비 수입액이 45.1% 줄어들어 반도체 관련 설비투자가 여전히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다. 건설투자는 건축 부문을 중심으로 부진했다. 9월 건설기성(불변)을 들여다보면 토목은 7.4% 늘었지만, 건축 부문이 12.0% 감소했다.

10월 수출은 반도체와 석유류 부진 속에 14.7% 감소했다. 수입은 14.6% 줄었다. 소비 부진은 완화되는 모습이다. 9월 소매판매액은 신차 출시 등의 요인으로 자동차 등 내구재 소비가 늘면서 3.3% 증가했다. 선행지표인 10월 소비재수입은 3.1% 감소했지만, 소비자심리지수는 전월(96.9)보다 상승한 98.6을 가리켰다.

김성태 KDI 경제전망실장은 "수출이 좋지 않으니 제조업 등 생산이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부진에서 벗어날) 모멘텀이 아직까지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