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생명보험

생명보험 해약사유/ 사진=한국소비자원

[에너지경제신문=김아름 기자] 생명보험 해약 소비자 가운데 대부분이 ‘경제적 어려움’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8일 생명보험 해약 경험이 있는 30∼60대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기간은 2016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3년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조사 대상자 가운데 44%인 220명이 경제적 어려움이나 목돈 필요, 보험료 납입의 어려움 등 ‘경제적 사정’으로 보험을 해약했다.

이어 ‘보장범위가 부족해서’라는 응답이 15.6%로 나타났으며 ‘설계사의 설명과 다른 불완전 판매 때문’이라는 응답은 10%였다.

해약자들의 보험 유지 기간은 평균 5.05년이었으며 1인당 평균 1.4건의 보험을 해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질병보험이 27.2%로 가장 많았으며 사망보험(25.2%)과 저축성보험(21.6%), 변액보험(20.4%) 등이 뒤를 이었다.

해약 전 납입한 보험료는 평균 581만3000원이었으며 해약 후 평균 405만9000원을 돌려 받아 해약환급률은 평균 69.7%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 계약 유지 지원 제도’에 관한 조사 결과도 나왔다. 이 제도는 경제 사정으로 긴급 자금이 필요하거나 보험료 납입이 어려운 경우 중도 해약 대신 보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이 조사 결과 응답자 가운데 절반 이상이 인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보험료 자동대출 납입이나 보험료 감액, 보험금 선지급 서비스, 보험금 감액 완납, 연장정기보험(보험료를 추가 납입하지 않는 대신 보장기간 축소) 같은 다른 제도에 대한 인지도는 30% 미만 수준에 그쳤다.

이 밖에 응답자 가운데 51.2%는 생명보험 계약을 유지하면서 관리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생명보험 중도해약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자 계약유지 지원 제도에 대한 홍보와 활용 확대, 판매 후 생명보험계약 유지관리 서비스 강화 등을 관계 기관과 생명보험협회에 건의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올해 6월28일부터 7월2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8%포인트다.


김아름 기자 beauty@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