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1108102747

박종복 SC제일은행장(가운데)이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열린 ‘미래혁신그룹 프로젝트 경진 대회’에서 아이디어 경연에 참여한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과 함께 과감한 혁신과 지속적인 성장을 다짐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SC제일은행이 젊은 직원들의 톡톡 튀는 생각을 발굴하는 사내 아이디어 제안 대회를 열었다.

SC제일은행은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이 은행의 발전과 성장을 위한 혁신 방안을 제안하는 ‘미래혁신그룹 프로젝트 경진 대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미래혁신그룹 프로젝트는 젊은 직원들의 참신하고 톡톡 튀는 생각들을 발굴하는 사내 아이디어 제안 대회다.

사내 밀레니얼 세대의 싱크탱크 모임인 ‘미래혁신그룹’의 주도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서 은행의 기하 급수적인 성장과 발전을 위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깊이 있게 찾아보자는 취지다.

올해는 총 42명의 직원들이 5개 팀으로 이뤄 뜨거운 경연을 벌였다. 이들은 지난 3월부터 약 8개월 동안 △미래금융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련 포럼 및 특강 참석 △혁신기업 방문 및 사례 연구 △은행 내부 전문가 그룹의 코칭 참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화하면서 새로운 아이디어 발굴에 매진해왔다.

이날 대회에서는 글로벌 자산관리 프로젝트팀이 우승을 차지했으며 상금 300만 원을 받았다. 이 팀은 SC그룹의 글로벌 PB고객 포트폴리오 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자고 제안했다. 2등과 3등에는 각 200만원과 100만원의 상금이 돌아갔다. 우승팀은 이르면 연내 홍콩SC은행을 방문해 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글로벌 전문가들의 실무적인 지원을 받는다. 또 제안 내용은 SC벤처스 주관의 사내 벤처 양성 프로그램(Intrapreneurs Programme)을 통해 실행 가능성을 검토 받는다.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앞으로도 당행의 핵심 가치인 ‘Never Settle(현재에 안주하지 말라)’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젊은 직원들의 아이디어와 목소리를 더 많이 듣고 지원도 크게 늘리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