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네오위즈가 2019년 3분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기준 매출 608억 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7억 원, 29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3% 증가하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89%, 100% 증가했다.

해외 매출은 27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 전 분기 대비 5% 성장했다. 네오위즈가 지난 9월 일본 시장에 출시한 모바일 전략 RPG ‘킹덤 오브 히어로’는 초반 구글 다운로드 순위 10위를 기록하며 새로운 매출원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네오위즈는 킹덤 오브 히어로의 완성도 높은 일러스트와 영웅 성장 시스템 등 고유의 게임성을 기반으로 일본 이용자들에게 최적화된 콘텐츠를 제공하며 성과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일본 자회사 ‘게임온’은 주요 게임들이 함께 선전하며 전 분기 대비 매출이 개선됐다. 특히, ‘붉은보석’은 성장 촉진 서버 오픈 후 전 분기 대비 두 자릿수 성장하며 실적을 이끌었으며, ‘아키에이지’는 서비스 6주년을 맞아 진행한 콘텐츠 업데이트 효과로 트래픽과 매출이 회복됐다. 게임온은 또 다른 신작 PC MMORPG ‘로스트아크’의 출시를 준비하며 추가 성장의 기회를 모색한다.

네오위즈의 국내 매출은 33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 전 분기 대비 2% 감소했다. 보드게임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PC 매출이 감소하였으나, 8월 23일 피망 맞고, 포커 등 3종의 애플 앱스토어 진출로 인한 시장 확대, 추석 시즌을 겨냥한 ‘타짜: 원 아이드 잭’ 영화와의 콜라보 마케팅 등을 진행하며 매출 호조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최근 네오위즈는 ‘피망 뉴맞고’와 ‘섯다’에 이어 ‘피망 포커’의 PC와 모바일 플랫폼 통합 작업도 완료했다. 네오위즈는 향후 데이터 기반의 맞춤형 콘텐츠 등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으로 경쟁력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국내 ‘브라운더스트’는 지난 8월 신규 이용자들의 빠른 성장을 돕고, 이용자들에게는 전략 보강을 지원하는 점핑퀘스트를 업데이트하며 서비스 2년 만에 다시 최고 일활성이용자수(DAU)와 일 매출을 기록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편, 온라인 게임 ‘아바(A.V.A)’는 IP(지식재산권)을 인수하며 게임을 새롭게 재정비하고 국내와 일본 서비스를 비롯하여 전 세계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해 재도약을 모색한다.

문지수 네오위즈 대표는 "2019년에는 자체 개발작들이 국내외에서 꾸준한 성장을 이루어 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체 개발 IP를 지속적으로 육성하고, 이들이 네오위즈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도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오위즈 CI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