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소미아 연장 반대-방위비분담 협상 중단 촉구

6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앞에서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한일 지소미아 재연장 반대, 방위비분담협상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오전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일행은 외교부를 찾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접견했다.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청와대는 8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임장이 바뀐 것은 없다"며 "지소미아 종료로 인해 한미 동맹 관계가 옅어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의 원인이 (한국을) 신뢰하지 못한다는 점이었고, 그로 인해 가장 중요한 안보 사항을 공유하는 지소미아를 유지하는 것이 저희로서는 쉽지 않은 부분이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발언은 오는 23일 0시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것을 앞둔 가운데 일본의 태도 변화 없이는 기존의 결정을 바꿀 뜻이 없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한편, 극우 성향의 일본 산케이신문은 이날 ‘한일정상 대화 무단으로 촬영…용의주도 준비 한국 불의의 일격’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이 일본 측에 (동의 없이) 무단으로 한일 정상의 대화를 촬영해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그곳은 열려있는 공간이었고 다른 정상들도 여럿 계셨다"며 "한일 정상이 함께 찍은 사진을 두고 항의나 문제 제기를 받은 것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