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최근 10년간 꾸준히 증가세…스타트업 육성·채용 등 사회적가치 실현
기업 사회공헌 트렌드는 질적 ‘업그레이드(U.P.G.R.A.D.E)’로 요약


대기업 사회공헌 지출액

2018년 매출 500대 기업의 사회공헌 지출액이 2조6061억원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당 평균 지출액은 126억5077만원으로, 2017년 137억5937만원보다 8.1% 줄고 2016년 106억8768만원보다 18.4% 늘었다. 분야별 지출로는 ‘취약계층 지원’에 대한 지출이 37.6%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교육·학교·학술’ 14.7%, ‘문화예술·체육’ 11.0%, ‘창업 지원’ 10.9% 등으로 나타났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지난해 매출 500대 기업의 사회공헌 지출액이 2조6061억원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18년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설문 응답기업과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기업 등 206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9 주요 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를 12일 발표하면서 지난해 전체 사회공헌 지출액은 2조6060억5809만원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 2조7243억5578만원 대비 4.3% 줄어든 규모이지만, 2016년 2조947억8528만원 대비 24.4% 증가한 금액이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총규모는 전년대비 줄었지만, 최근 10년간 추세를 보면 꾸준히 증가하다가 2016년 일시적인 조정을 거쳐 다시 반등하는 추세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기업당 평균 지출액은 126억5077만원으로, 2017년 137억5937만원보다 8.1% 줄고 2016년 106억8768만원보다 18.4% 늘었다. 분야별 지출로는 ‘취약계층 지원’에 대한 지출이 37.6%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교육·학교·학술’ 14.7%, ‘문화예술·체육’ 11.0%, ‘창업 지원’ 10.9%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들어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의 일환으로 스타트업 육성과 창업가정신 교육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에 공간·자금·멘토링·네트워킹 등을 지원해 자립 기반을 다지거나, 대기업과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를 제공하는 사례가 대표적이다.

예를 들어 삼성전자의 ‘C랩 아웃사이드’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예비 창업가와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사업 지원금 및 멘토링 지원과 삼성전자 R&D 캠퍼스에 위치한 전용 업무 공간 입주 기회 제공, 세계적인 IT 전시회 참가 지원 프로그램이다. 롯데그룹은 ‘글로벌 청년&스타트업 기업 육성 프로젝트’를 통해 제품이 있어도 판로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청년 창업가들을 대상으로 상품력 강화와 유통 노하우 전수를 위한 멘토링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삼양그룹은 ‘혁신신약살롱’ 프로그램으로 의약·바이오산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활성화와 제약·바이오 기술 벤처사 네트워킹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상당수 기업들이 채용 역시 사회적 가치 실현 측면에서 접근하고 있다. 채용 계획 수립때부터 지역사회 취업률 상승을 고려하고, 특히 인력 수요가 적더라도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취업준비생들의 구직활동 연속성을 위해 상·하반기 공채를 매년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대기업들은 장애인 등 취약계층, 지방·고졸 인재를 발굴하고 다양성을 포용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롯데렌탈, 아모레퍼시픽, KT 등은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 사업장을 설립해 장애인을 채용하고 제품 포장 등의 적합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마트는 장애인 사원 입사 후 안정적인 적응을 위해 직무맞춤훈련을 실시하고, 비장애인 멘토 사원인 ‘나눔지기’를 매칭해 상담과 코칭을 제공하고 있다. ㈜한화는 ‘온라인 채용설명회’를 진행해 지방에 거주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취업준비생들의 채용정보 격차 해소에 노력하고 있다.

직무능력 중심의 공정한 채용에도 힘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화생명은 ‘63초 자기소개 동영상 특별전형’을 통해 ‘스펙’ 중심의 서류심사 없이 지원자의 PR 영상을 통한 채용전형을 병행하고 있다. GS칼텍스 ‘취준 동고동락’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2박3일간 취업 준비에 도움이 되는 강연, 직무 워크숍, 문화예술 힐링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보고서는 최근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트렌드를 ‘업그레이드(U.P.G.R.A.D.E)’로 제시했다. 전경련은 "오랜 기간 노하우가 쌓이면서 기업 사회공헌활동이 질적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의미"라면서 "이를 촉진하기 위해 더 많은 관심과 격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키워드 ‘U.P.G.R.A.D.E’는 UN SDGs(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 연계), Problem-solving(사회문제 해결), Green(환경 친화적 경영 및 사회공헌활동), Relationship(이해관계자 관계개선), Analysis(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 분석), Donation(다양한 기부 플랫폼 마련 및 활발한 기부), Education(미래 인재를 위한 교육 사회공헌)을 의미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