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혜진 연애 (사진 :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한혜진이 남긴 조언에 공개연애 후 결별 당시 자신의 심경을 담은 것이 아니냐는 관심이 모아졌다.

한혜진은 지난 3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고민의 주인공에게 "아주 나쁜 연애도 돌이켜보면 최악은 아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당시 방송인 전현무와 결별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출연한 한혜진은 "좁은 곳에 있으면 시야가 좁아져서 빠져 나올 생각을 못한다"며 "'빨리 빠져 나와야 한다'는 생각을 본인이 해야 한다"고 조언을 남겼다.

이어 사연의 주인공에게 "영원히 내 모습에 만족하지 못하는 남자 말고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해주는 남자를 만났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했다.

진심을 담은 조언으로 함께 자리를 한 출연자의 박수를 받은 한혜진은 결별 당시 자신의 심경을 더한 것이 아니냐는 관심이 이어지면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