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대산업개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마감한 본입찰에는 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비롯해 애경그룹-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등 3곳이 참여했다. 이 중 현산 컨소시엄은 매입 가격으로 2조 4000억∼2조 5000억 원 정도를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최종입찰에 참여했던 3개 컨소시엄 중 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 달성 및 중장기 경쟁력 확보에 있어 가장 적합한 인수 후보자라는 평가를 받게 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전날 현산 컨소시엄과 애경 컨소시엄 등 2곳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 심사 결과 2곳 모두 항공운송사업을 하기 위한 결격 사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금호산업과 현산 컨소시엄은 곧바로 아시아나 매각을 위한 본협상에 착수한다. 금호산업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HDC-미래에셋 컨소시엄과 연내 주식매매계약 체결을 완료한다는 구상이다. 다만 국내외 기업결합 신고 등을 해야 하는 관계로 딜이 최종적으로 종료되는 데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 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자회사인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등도 함께 매각된다. 대신 산업은행 등 아시아나 채권단이 경우에 따라서는 자회사 개별 매각도 가능하도록 문을 열어둔 상태라 협상 과정에서 일부 자회사가 개별 매각될 가능성도 남았다.

본협상에서는 현산 컨소시엄과 금호가 구주 가격, 신주 가격, 경영권 프리미엄 등 조건을 놓고 치열한 밀고 당기기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산이 아시아나항공을 최종 인수하면 건설업 중심의 기업 사업영역을 항공업으로 확장하며 종합그룹으로 도약하게 된다. 반면 한때 재계 7위로 '10대 그룹' 반열에 올랐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산업과 금호고속만 남아 60위권 밖으로 밀려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영 정상화’에는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신주 자금 유입으로 재무구조가 안정되고 신규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올해 2분기 기준 아시아나의 부채는 9조 6000억 원, 자본은 1조 5000억 원 규모로 부채비율은 660%에 달한다. 신주 인수 자금으로 기대되는 약 2조 원이 아시아나에 수혈되면 부채비율은 277%까지 떨어진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