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신세계가 백화점과 면세점 사업 안정화에 힘입어 3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신세계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 약 959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6.6%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약 1조6027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약 521억 원으로 37% 늘었다.

백화점 사업부문의 경우 인천터미널점 철수로 총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오히려 늘었다. 3분기 총매출액은 952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0.2% 감소했다.

그러나 해당 매출은 인천터미널점과 SSG닷컴으로 이관된 백화점 온라인몰의 매출을 합친 수치로 오프라인 기존 점 매출만 비교하면 오히려 4.6% 늘었다. 영업이익도 506억 원으로 전년 대비 7.9% 신장했다.

면세점 부문에서도 호실적을 기록했다. 신세계면세점의 올 3분기 매출액은 78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8% 신장했다. 해당 기간 명동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강남점은 93% 신장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