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전자

LG전자의 가전제품 관리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앱) ‘LG 씽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전자의 가전제품 관리 어플리케이션(앱) ‘LG 씽큐’(이하 씽큐)를 운영하는 국가가 150여 개로 늘었다.

LG전자는 13일 이같이 밝히고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앱 기능을 지속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LG전자는 지난 9월부터 씽큐 앱에 구글의 인공지능(AI)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를 추가했다.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 가전 관리 앱에 음성 인식 기능을 추가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지난달부터는 고객들이 씽큐 앱의 ‘스토어’에서 소모품과 액세서리를 주문할 수 있도록 했다. ‘퓨리케어 360도 공기청정기’의 필터, 무선물걸레청소기 ‘코드제로 A9’의 물걸레 파워 드라이브와 청소 포, 의류관리기 ‘스타일러’의 옷걸이와 향기 시트 등이 주문이 가능하다. 특히 공기청정기 사용자가 사용중인 공기청정기를 씽큐 앱에 등록하면 씽큐 앱이 필터 교체 시점을 알려줘 소모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돕는다.

지난해 현재 씽큐 앱과 연동되는 가전은 20종이다. LG전자는 올 연말까지 씽큐 앱 연동 가전을 24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LG전자 생활가전(H&A)스마트홈사업담당 류혜정 전무는 "씽큐 앱이 단순히 가전을 제어하는 것을 넘어 소비자가 가전을 보다 편리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