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증권 설문조사...비중 확대 국가 절반 이상이 ‘미국’ 선택


1113_2020해외주식 설문결과

(자료=삼성증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국내 투자자들이 내년 해외주식 가운데 가장 전망이 밝은 테마주로 ‘배당주’를 꼽았다. 투자 비중을 늘릴 유망한 국가로는 ‘미국’이 압도적으로 많은 선택을 받았다.

삼성증권은 이달 2일 압구정 현대백화점 본점 컬쳐파크에서 진행한 애널리스트 공개특강 ‘해외주식 파이널 공개특강’ 행사에 참여한 432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20년 해외주식 유망 테마’로 ‘배당주’(47.7%)가 1위에 올랐다고 13일 밝혔다.

배당 테마에 이어 IT와 소비재가 각각 37.3%, 7.9%로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이런 투자자들의 니즈는 실제 내년 해외투자에서 유효한 전략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꾸준히 배당을 늘린 미국 기업들의 주가는 평균 202%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S&P 500 지수 수익률을 뛰어넘는 수치다.

특히, 이들 기업들의 평균주가는 금리 하락기, ROE 하락기 등 저성장 시기에도 S&P 500 지수 대비 각각 4.5%p, 6.3%p의 초과 수익을 올렸다.

삼성증권 김중한 책임연구위원은 "과거 글로벌 선진시장 사례를 살펴보면 저금리와 저성장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을수록 불확실성이 높은 자본이득보다는 변동성이 적은 배당 투자에 대한 매력도가 부각됐다"며 "저금리가 장기화 되면서 국내 투자자들도 이런 점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투자자들의 니즈를 감안해 삼성증권은 올해 9월 말 시가총액 100억 달러 이상의 해외 종목 중 존슨앤존슨, 코카콜라, 유나이티드헬스그룹 등 30종목을 배당왕 톱 픽(Top Pick)으로 선정했다.

해외주식 파이널 공개특강에 참여한 한 투자자는 "미국 배당주 같은 경우 수십 년간 분기별로 안정적인 배당을 지급한 기록이 있다 보니, 주가 차익뿐 아니라 노후준비와 관련해서도 불확실성에 대비할 수 있는 좋은 투자처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앞으로 투자 비중을 확대하고 싶은 글로벌 시장으로는 총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미국(52.1%)이라고 답했다.

이는 미·중 무역협상의 단계적 합의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투자자들이 미국 주식시장의 불확실성이 감소하고 위험 선호도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투자자들은 미국에 이어 중국(25.2%), 동남아시아(13.2%), 유럽(5.7%) 등의 순으로 향후 투자 비중 확대 의견을 제시했다.

‘2020년 투자하고 싶은 해외주식 종목’으로는 ‘월트디즈니’(16.2%)가 1위를 차지했다. ‘월트디즈니’는 지난 7월 삼성증권에서 실시한 ‘올 여름 휴가를 떠나기 전 매수하고 싶은 종목은?’ 설문조사에서도 최선호 종목으로 선정된 바 있다.

삼성증권 문준호 선임연구원은 "지난 12일부터 미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디즈니플러스(OTT)에 대한 기대감과 오는 21일 국내 개봉 예정인 ‘겨울왕국2’의 흥행 기대감 등이 합쳐지며 디즈니에 대한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즈니 다음으로는 알파벳(구글 모회사, 13.5%), 마이크로소프트(13.2%), 블리자드(5.9%) 등이 내년에 투자하고 싶은 해외주식 종목의 순위에 올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