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임지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13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한은)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임지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우리나라 통화정책은 미국 등 주요 선진국과는 다를 수밖에 없다고 13일 강조했다. 매파 성향(통화 긴축)을 드러낸 것이다.

선진국은 통화가 경기에 역행해 움직여 통화정책 효과를 상쇄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신흥국 통화 성격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위원은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나라와 미국 통화정책이 다른 움직임을 보여도 전혀 이상한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같은 경기 상황에 직면한다 해도, 통화정책 파급경로가 실제 어떻게 작동하는지, 정책금리 조정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금융변수는 무엇인지, 실물경제에 대한 개별 경로 영향력은 어느 정도인지 등은 개별 국가의 금융·경제 구조에 따라 상당히 차이가 난다"고 설명했다.

임 위원은 "금리 격차에 신흥국 환율변동 민감도는 주요 선진국에 비해 높지 않지만, 신흥국과 주요 선진국 간 금리 격차 축소나 역전에 대해 우려가 커지는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대부분의 신흥국 통화가치는 글로벌 경기 하락기에 떨어지는데, 이는 경기하강 위험을 완충하는 역할로 작용한다"며 "설명 가능한 현상"이라고 부연했다.

신흥국과 주요 선진국 간 어느 정도 금리 격차를 유지하도록 요구되고 있는 것은 당장 자본유출을 우려해서라기 보다,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금융 불안정 리스크에 대비하기 위한 사전적 건전성 확보 조치라는 설명도 이어졌다. 임 위원은 "만일 특정 신흥국의 대외건전성이 충분하지 않다고 평가되면 대외부채 상환 부담 우려가 커지고 통화가치 하락정도가 크게 가속화될 가능성이 있는데, 이런 흐름을 제한하기 위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이 정책금리를 인상하는 것"이라며 "문제는 신흥국에서 환율변동은 금리 변화에 민감하지 않아 환율을 안정화하는데 필요한 금리 인상폭도 상대적으로 더 크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신흥국의 경우 금리를 올린다고 선진국처럼 통화가치가 뒤따라 오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주요 선진국이 제로금리나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신흥국 통화정책은 이와 다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는 우리나라도 제로금리 상황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금통위 내 일부 다른 위원 의견과 배치된다. 앞서 임 위원은 지난달 16일 열린 금통위에서 금리 동결 소수의견을 낸 바 있다.

임 위원은 원화가 선진국이 아닌 신흥국 통화 특징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발표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우리나라 대외건전성이 2008년과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양호해진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지난 3∼4년 간 양호한 정도가 조금씩 줄고 있고, 외환위기 측면에서 문제가 전혀 없는 수준은 아직 아니다"라고 답했다. 또 "현재는 미중 무역분쟁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지속적인 재평가가 필요하다가 본다"고 부연했다.

그는 "향후 글로벌 경기 하락기의 큰 사이클을 잘 지나가면 원화 위상도 달라질 여지가 있다"며 "지금은 지표를 지켜봐야 할 때라고 본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